기사최종편집일 2017-03-25 18: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복면가왕' 고아성, '괴물'·'설국열차' 히로인의 깜짝 선물

기사입력 2017.03.20 01:19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고아성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성을 이끌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017 첫 여성가왕으로 등극한 '노래할고양'에 맞서는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담겼다.

고아성은 1라운드 4조에서 야구소녀로 등장했다. 김탁구와 박영미 '나는 외로움 그대는 그리움'으로 혼성 듀엣 무대를 펼친 고아성은 트와이스 '치어 업(Cheer Up)' 춤을 추고 배우 김혜자와 김연아 선수의 성대모사를 하는 등 개인기까지 뽐냈다.

판정단에 앉아 있던 김구라는 "배우 강예원 같다"는 추측을 했고, 신봉선은 "아역 배우 출신인 것 같다. 김새론이 아닐까"라고 말했지만 김구라에 "그건 아닐 것"이라며 묵살당했다. 

김탁구에게 패한 고아성은 "(내 정체에) 거의 다 왔다"며 장덕의 '님 떠난 후'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등장에 신봉선은 김구라를 원망하며 "아역 배우 출신이라고 한 내가 맞았었다"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고아성의 정체가 공개되자 판정단과 방청객의 놀람은 물론이고 가왕 '노래할고양'마저 "맙소사"라고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매력적인 음색으로 '님 떠난 후'를 소화한 고아성은 "얼굴 없이 활동해본 적이 없었는데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랜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인 MBC 새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홍보 시간도 가졌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시한부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할 말 다 하며 갑질하는 슈퍼 을로 거듭난 계약직 신입사원의 일터 사수 성장기. 고아성은 "극 중 '슈퍼 을'로 나와서 하루에 무릎을 세 번씩 꿇고 있다"고 배역을 설명했다.

또 고아성은 "14년 동안 배우 생활을 했는데 그동안 대중에게 재미를 주는 것은 해보지 않은 것 같아서 반성하게 됐다"며 출연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고아성은 12세이던 지난 2004년 '울라불라 블루짱'으로 데뷔 후 다양한 영화, 드라마 작품에서 활약했던 명품 배우. 특히 '괴물', '설국열차', '여행자'로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영화제에 3번이나 초청받는 영광을 누렸다.

그간 예능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고아성이기에 방청객과 판정단은 물론 시청자의 놀라움도 가득했을 터. 방송 이후 고아성은 물론 고아성이 불렀던 '님 떠난 후'의 원곡자 장덕까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많은 대중의 추억을 함께 했던 배우 고아성의 예상치 못한 '깜짝' 선물이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