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9 08: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XP이슈] 온시우, 이국주에 '성희롱' 일침…"사이다 발언" vs "빗나간 논점"

기사입력 2017.03.19 18:4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온시우가 개그우먼 이국주에 '성희롱' 일침을 가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온시우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국주의 기사를 링크한 뒤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 이미 고소 열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줄이나 아시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국주가 악플러의 인신공격에 강경대응하고 나선 것을 저격한 것.

지난 18일 방송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 슬리피에게 뽀뽀를 받은 이국주는 악플러에게 인신공격성의 도를 넘은 악플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이국주는 악플러를 향해 "너희 되게 잘생겼나 봐. 너희가 100억 줘도 나도 너희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희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는 글을 남겨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이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온시우는 이국주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성 연예인들에 기습 뽀뽀를 하고, 엉덩이를 만지며 "쳐졌다"고 발언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국주는 대본에 있었던 행동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된 바 있다.

온시우의 일침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으로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잘 꼬집은 사이다 일침"이라는 반응과 "이국주는 인신공격성의 악플을 문제삼은 것이다. 온시우의 발언은 논점을 흐리고 있는 것"이라는 반응으로 나뉘고 있다. 또 "인신공격성 악플은 처벌받아야 하지만, 이국주의 행동도 정당한 것이 아니었으니 반성해야 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온시우의 발언 후 두 사람은 단숨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온시우 페이스북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