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2 16: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포인트:신] '피고인' 엄기준, 아버지 장광 앞에 무릎꿇고 항복

기사입력 2017.03.13 15:05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만만하게 봤던 검사 지성이 사건의 핵심 증거인 칼을 찾고 제 딸 신린아까지 구출해가더니, 이젠 자신은 결백하다며 돌연 자수를 했다. 사면초가 궁지에 몰린 엄기준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까.

13일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5회 방송을 앞두고, 희대의 악마 차민호(엄기준 분)가 아버지 차영운(장광) 회장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처절히 호소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차민호는 간절한 표정과 애타는 눈빛으로 아버지를 설득하고 있는데, 차영운은 분노를 삭힌 채 냉정한 태도로 아들을 외면하는 모습이다.

차민호는 형 차선호의 삶을 대신해 사는 동안 숱한 고비를 맞았지만, 그때마다 자신만의 잔혹한 방식들로 어려움을 타파해나갔던 터. 그러나 이번만큼은 천하의 차민호라 할지라도 결코 쉽지 않은 위기가 될 전망이다.

현재 차민호는 내부 고발자의 등장으로 차명 그룹 비리의 늪에 더 깊이 빠진데 이어, 박정우(지성)의 자수로 인해 '차선호'로서의 인생 전체가 무너질 처지에 놓인 상황. 그런 이유로 평생 애증의 대상인 아버지와 절박한 독대를 벌여야만 했던 사연과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예상치 못한 작전들로 차민호를 곤경에 빠뜨린 박정우는 용기를 준 딸 하연(신린아)의 손을 잡고 자수를 감행, 무죄를 밝히기 위한 험난한 여정에 돌입한다. 박정우의 뜻밖에 행보로 하여금 월하동 살인사건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차민호, 강준혁(오창석), 이성규(김민석), 최대홍(박호산) 등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예정이다.

굴복을 모르는 악인 차민호와 악마를 더 지독한 악마로 길러낸 아버지 차영운의 이야기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될 '피고인'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