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18: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XP이슈] 홍상수·김민희, 여유 넘쳤던 베를린영화제 동반 참석

기사입력 2017.02.16 20:22 / 기사수정 2017.02.16 20: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불륜설 이후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자신들의 실제 관계에 쏠린 국내외의 많은 관심에도 시종일관 차분함을 잃지 않고 담담하게 대응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는 홍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식 시사회와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자리했다.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영화제 최고의 영예인 황금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기자회견에 앞서 진행된 포토콜에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다정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의 허리에 다정하게 손을 올렸고, 김민희도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는 영어 질문을 잘 이해하지 못한 김민희를 위해 홍상수 감독이 직접 통역을 해주며 세심하게 신경을 써주는 모습도 엿보였다.

홍 감독은 영화 이야기를 전하며 "나는 김민희와 아주 가까운 사이(close relationship)다"라는 말로 김민희와의 사이를 정의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의견을 많이 묻는 편이다. 내가 쓴 작품이기 때문에 내 안에 있는 것이 나온다. 매일 아침 시나리오를 쓰는데, 나의 의견과 김민희의 의견이 합쳐진 결과물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김민희도 영화 속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하며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는 마음속에 있는 사랑의 감정에 대해 스스로 물어보고 있다. 진짜 사랑인지, 아니면 가짜나 환상인지 스스로 물어보면서 수용하고 받아들이고 알아가게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많은 관심을 모았던 이들의 영화제 속 첫 공식석상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 마무리됐다.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진행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