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3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임형주, 3월 13일 현역 입대 "늦은 나이 입대 송구스럽다"

기사입력 2017.02.16 16:22 / 기사수정 2017.02.16 16:24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오는 3월 13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육군 1사단 신병교육대로 현역 입대할 예정이라고 그의 소속사 (주)디지엔콤 측이 16일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임형주는 처음과 마지막 징병 신체검사(병역판정검사) 두 번 모두 3급 현역을 받아 현역 입대하게 됐다. 4급부터는 사회복무요원(공익근무요원)이다.

임형주는 "이렇게 늦은 나이에 입대하게 되어 송구스럽다"며 "다른 20대 초·중반의 입대병과는 다르게 30대의 나이에 입대하다 보니 무엇보다 체력적인 면이 제일 신경 쓰이지만, 최선을 다해 늠름한 모습으로 제대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내년 2018년은 내게 있어서 데뷔 20주년의 해인데 군에서 여러모로 뜻 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소속사를 통해 전했다.

한편 임형주는 '아시아 팝페라계의 선구자'로 평가 받는 세계적 명성의 팝페라테너로 대중적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으며 1998년 만 12세의 어린 나이로 첫 독집 앨범을 발표하며 국내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하였다. 이후 故(고) 노무현 대통령 취임식에서 헌정사상 역대 최연소 나이로 애국가를 독창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아울러 뉴욕 카네기홀에서의 세계무대 데뷔독창회에 이어 미국은 물론 영국,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일본, 중국 등 국제적으로 활발한 공연 및 음반활동을 펼쳐왔으며 지난 2013년엔 자신의 독집 음반 총누계판매량(통산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수상경력으로는 2005년 한국 클래식음악가 최초 일본 'NHK 홍백가합전' 트로피 수상, 2010년 'UN 평화메달' 수상, 2015년 한국·미국 양국의 대통령표창·상 모두 수상, 2015년 미국 CNN iReport 선정 '세계 3대 팝페라테너', 2016년 미국 포브스지(Forbes) 발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인 - 엔터테인먼트&스포츠부문' 선정 등이 있다.

현재 임형주는 음악활동 외에도 대한적십자사 최연소 친선대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월드비전 홍보대사, 유네스코(UNESCO) 한위(韓委) 친선대사 등으로 활약하고 있다. 임형주는 그 동안 무려 100억원 정도의 물질 및 재능기부 활동을 펼치며 '나눔의 아이콘', '제2의 기부천사'라는 애칭으로도 불려왔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디지엔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