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2-25 18: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XP현장] '문제적남자', 타일러 왕따설에 답하다 "오해에요!"

기사입력 2017.02.16 16:11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문제적남자' 멤버들이 '타일러 왕따설'을 해명했다. 결론은 절대 아니고, 타일러가 매니저나 스타일리스트 등이 없기 때문에 생긴 사소한 오해다.

16일 tvN '문제적 남자'는 100회 및 2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여섯 명의 출연진과 이근찬 PD는 소감과 기억에 남는 게스트, 시청자가 궁금해한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행사가 마무리될 무렵, 블락비 박경은 온라인상에 떠도는 '타일러 왕따설'을 언급했다.

박경은 "댓글 같은 걸 보면 타일러랑 안 친한 거 아니냐는 댓글이 있더라. 매일 같이 놀고 친한데 그런 오해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마이크를 타일러에게 넘겼고, 타일러는 당황한 듯 "제가 뭘 해명해야 한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한 뒤 "방송에 나가는 분량을 보고 안 친한 것 아닌가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 있는데 자주 보고 친하다. 다들 바쁘지만, 가끔 술도 마신다"고 '왕따설'은 정말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말했다.

타일러, 전현무 등의 증언(?)에 따르면, 이는 타일러가 매니지먼트나 스타일리스트 없이 독자적으로 활동하기 때문에 생긴 해프닝이라며 제작진을 탓했다. '문제적 남자' 오프닝에는 대기실에서 대화하는 출연진의 모습이 담기는데, 여기에 항상 타일러 없이 다섯 명만 있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이와 같은 오해를 하는 것 같다고.

매니지먼트와 스타일리스트가 있는 다른 출연진들은 "청담동에서" 머리를 하고 메이크업을 받고 촬영장에 오지만, 타일러의 경우 스튜디오에 와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한다. 비록 삭발에 가까운 머리지만(?) 스타일링도 받고, 옷도 갈아입는다. 이와 같은 일들이 나머지 출연진이 촬영을 기다리며 수다를 떠는 시간이 이루어지기에 생긴 오해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전현무는 "제작진이 생각이 짧았던 거다"며 "우리가 웃고 떠들 때 타일러는 다른 방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오해하실 수 있지만 전혀 문제가 없다"고 정리했다. 김지석은 "이런 오해도 시청자들의 애정인 것 같아서 감사드릴 분이다"고 센스있게 정리했다.

한편, 2015년 2월 26일 첫방송한 '문제적남자'는 오는 19일 100회를 맞이해 시청자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특집을 마련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