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30 21: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준호, 남자랑 붙으면 '대박'…김우빈→남궁민 '남남케미史' 공개

기사입력 2017.02.16 15:08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이준호가 '남남케미 장인'으로 주목 받고 있다.

현재 이준호는 수목극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는 KBS 2TV '김과장'에서 냉철한 재무이사 서율로 분해, 연일 연기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이준호는 안정되게 악역을 소화하는 건 물론, 대립각을 세우는 남궁민(김성룡 역)과도 눈에 띄는 '남남케미'를 보여주며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준호는 자신의 수족으로 부리기 위해 남궁민을 TQ그룹에 입사시켰지만 그가 갑자기 '의인의 길'을 걷게 되면서 계속 난감한 상황을 맞닥뜨리게 됐다. 극중 이준호는 절대 악인이지만 남궁민만 만나면 허점을 보이는 등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한다.  

이준호의 신들린 '남남케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화 '스물'에서는 또래 배우인 김우빈, 강하늘과 호흡을 맞추며 현실 절친 같은 연기를 펼쳤던 것.

또 tvN 드라마 '기억'에서는 연기 고수이자 대선배인 이성민의 파트너가 돼 안정적으로 극을 이끌어갔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변호사 역을 맡은 이성민을 도와 중요한 사건들을 해결해가며,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과 신뢰를 보여줬다.

이준호는 남남케미는 향후 작품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로고스필름,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