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9 23: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0살차이' 황보 "이상형 강동원, 어차피 못갖지만 그냥 좋아"

기사입력 2017.02.15 23:28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황보가 강동원을 향한 일편단심을 드러냈다.

15일 처음 방송된 tvN '10살차이'에서는 가수 황보, 배우 최여진, 황승언의 첫 번째 연상연하 소개팅이 그려졌다.

이날 황보가 만난 연상남은 50대 치과의사로, 한 번 이혼 경험이 있는 사람이었다. MC 성시경은 황보에게 '돌싱(돌아온 싱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물었고 황보는 "뭐 어때 이랬는데 나라면 어떨까 생각해봤다. 내가 사랑에 빠진 다음 부모님 허락 받는 게 어려울 것 같다"며 자신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황보의 이상형은 '일반인 강동원'이라고 했다. 황보는 "강동원을 좋아하는 게 잘생겨서가 아니라 선한 느낌 때문이다"며 "연예인 되기 전부터 강동원을 좋아했다. 어차피 못 갖지만 그냥 좋아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