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1 00: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과장' 남상미, 남궁민 도운 이유 털어놨다

기사입력 2017.02.15 22:2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남상미가 남궁민을 도운 이유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6회에서는 윤하경(남상미 분)이 김성룡(남궁민)을 도운 이유를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하경은 김성룡이 탈세 공모 및 사문서 위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자 밤새 걱정을 했다.

다행히 김성룡에게 변호인단이 찾아오면서 김성룡은 경찰서에서 풀려났다. 의문의 변호인단은 윤하경이 의뢰인 자격으로 보낸 것이었다. 윤하경이 장유선(이일화)에게 김성룡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장유선은 윤하경의 부탁을 받고 왜 김성룡을 도우려는 것인지 물어봤다. 윤하경은 "얼마 전까지는 김과장 과거에 눌려 있었고 지난 며칠간은 현재에 눈을 뒀다. 현재의 가치에 눈을 두기로 했다"며 점점 드러나는 김성룡의 진면목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