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2-25 09: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하숙집 딸들' 이수근, 이런 삼촌 있었으면 좋겠다

기사입력 2017.02.15 18:01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KBS 2TV '하숙집 딸들'을 통해 예능 길잡이로 변신했다.
 
‘하숙집 딸들’은 하숙집을 배경으로 이미숙, 박시연, 장신영, 이다해, 윤소이, 박수홍, 이수근이 벌이는 시추에이션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지난 14일 방송된 첫 회부터 5.4%(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특히 이수근은 ‘하숙집 딸들’에서 엄마 이미숙의 남동생 역할을 맡았으며, 삼촌이자 예능 베테랑으로서 예능 촬영 환경이 낯설고 두려운 조카들이 금새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련하게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이끌어 내 눈길을 끌었다.
 
출연진들과의 첫 만남이 어색하고 어려울 법도 한 데 이수근은 이미숙의 모자를 보고 "러시아 갔다 오셨어요?"라고 툭 던지며 예능 캐릭터를 잡아주고, 깨알 같은 드립들로 프로그램 구석구석을 웃음으로 채우며 제 몫을 톡톡히 해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완벽히 소화하기도 했다.
 
누나인 이미숙, 장기 하숙생인 박수홍, 4명의 조카들까지 한 데 어우르며 화기애애한 케미를 이끌어 낸 프로 예능꾼 이수근. 앞으로 본격적으로 하숙생들이 찾아오게 될 예정인 가운데 그가 어떠한 웃음을 전하게 될 지 벌써부터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수근이 출연하는 ‘하숙집 딸들’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