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3 0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마이웨이' 최일화 "긴 무명생활, 30가지 넘는 직업 전전"

기사입력 2017.02.15 17:35 / 기사수정 2017.02.15 17:43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굵직한 저음과 특유의 카리스마로 명품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최일화가 16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20년 무명시절의 우여곡절을 공개한다.

지난 2005년 ‘패션 70s’이라는 작품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한 후 지금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최일화, 하지만 그의 연기 인생은 순탄하지 않았다.

“4남매 중 맏이였고 지독한 가난에 시달리며 살았다. 아버지는 힘든 노동일을 쉴 새 없이 하셨고 나는 신발공장에서 일을 하며 돈을 벌었다”는 최일화는 우연히 접한 연극에 하염없이 빠져들었다.

최일화는 “연극배우를 보면서 ‘나도 저 정도는 할 수 있다’라는 자만한 생각으로 연극에 발을 들여놓았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 대가는 20년의 무명생활이었다.

그 고단한 시기를 견뎌낸 것은 가족의 사랑. 최일화는 “무명 생활 동안 생활이 많이 힘들었지만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 견딜 수 있었다. 벌이가 없으니 아이들과 먹고 살 길이 막막해 30가지가 넘는 직업을 전전했다. 하지만 그 때에도 연극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며 당시를 회상한다.

데뷔한 지 20여년이 다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본 배우 최일화의 우여곡절 인생사는 16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