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5 15: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내집이다' 장혁 "건축업 종사하는 아버지 이해하게 된 계기"

기사입력 2017.02.15 16:24 / 기사수정 2017.02.15 16:25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내집이다’의 게스트 장혁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초대형 신축 프로젝트 ‘내집이 나타났다’ 3회에는 배우 장혁이 게스트로 출연해 3호 ‘내 집’ 만들기에 나선다.

장혁은 “사연자 가족의 편지를 받아보았을 때, 어머니가 아프고 식구들이 오순도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집’의 여건이 되지 않는 상황이 안타까웠다”며, “힘들게 하루 일과를 마치고 들어와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보금자리가 만들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출연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혁은 3호 집 만들기에 참여하며 “건축업에 종사하는 아버지의 직업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처음에 집을 보고 어떻게 해야 할지 엄두가 나지 않았는데, 설계회의를 하고 추상적인 부분이 점점 구체화 되었다”며, “이런 과정을 보면서 ‘우리 아버지께서도 누군가에게 이런 방법으로 소중한 공간을 만들어 주셨겠구나’라고 느낄 수 있었다”고 답했다.

3호 ‘내 집’에 대해 장혁은 “무엇보다 가족들의 삶의 온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3평 남짓한 작은 주방에도 가족들이 오순도순 모여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아일랜드 가구, 타일 등을 활용했다”고 귀띔했다.

오는 17일 오후 9시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