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2-25 09: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생동성 연애' 윤시윤 "생동성 알바 처음 듣고 충격, 안타까웠다"

기사입력 2017.02.15 14:2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윤시윤이 생동성 실험을 하는 공시생으로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윤시윤은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된 MBC와 네이버의 콜라보드라마 ‘세가지색판타지-생동성 연애’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도전이다. 한참 전에 찍고 지금 나오고 있어서 민망하고 쑥스럽다. 최선을 다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보여주겠다"며 미소 지었다.

윤시윤은 "생동성 알바라는 말을 처음 들었다. 그런데 주변에서 나도 해볼까 라는 생각을 했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충격이었다. 생각보다 이 시대 청춘들에게 가까울 수 있는 소재더라. 연예인 데뷔 후 그런 부분에서 자유로워져서 몰랐는데 몇 살 어린 동생들은 그런 걸 고려하고 있을 만큼이나 친숙한 소재라는 게 특이했고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총 8번의 낙방을 경험한 경찰 공무원 준비 4년차 고시생 소인성 역을 맡았다. 어느날 생동성 실험 아르바이트에 참여한 뒤 슈퍼히어로가 된다.

극중 윤시윤은 삼각김밥을 먹는 등 망가진 연기를 펼친다. 윤시윤은 "좀더 친숙한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다. 친숙한 우리네 이야기임을 보여주고자 하는 장치였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세가지색 판타지’는 1편 ‘우주의 별이’(수호, 지우) 2편 ‘생동성 연애’(윤시윤, 조수향) 3편 ‘반지의 여왕’(김슬기, 안효섭)으로 이뤄진 9부작 사전 제작 드라마다. 윤시윤, 조수향이 주연을 맡은 박상훈 PD의 ‘생동성 연애’는 노량진 고시촌의 적나라한 일상을 생동감 있게 그린 사전 제작 드라마다.

네이버에서 부분 선공개되며 MBC를 통해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 본방송 직후 네이버에서도 결말이 공개된다. ‘생동성 연애’의 경우 지난 13일 네이버에서 웹버전으로 일부 공개됐으며, 16일 오후 11시 MBC에서 전파를 판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