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6 00: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예은·보형·수란·강한나의 음악여행…'크로스컨트리' 25일 첫선

기사입력 2017.02.15 10:12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3명의 뮤즈와 1명의 여배우가 시청자를 찾아온다.

MBC에브리원 새 예능 프로그램 '크로스 컨트리'가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방송을 확정했다.

'크로스 컨트리'는 음악과 여행이 공존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출연진이 직접 운전하며 미국 캘리포니아를 횡단하고, 해외 아티스트들과 만나는 등 음악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담는 로드트립 프로그램.

캘리포니아 편에는 최근 해체를 알린 그룹 원더걸스 출신의 예은, 폭발적 가창력의 스피카 보형, 마성의 보컬 수란, 팔색조 여배우 강한나 등 매력적인 4명의 멤버들이 합류해 색다른 음악 여행기를 들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로스 컨트리' 네 명의 멤버 및 제작진은 지난해 11월 미국으로 출국했다. 예은, 보형, 수란, 강한나 등 네 명의 멤버들은 일주일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를 누비며 현지 아티스트들과 진솔한 음악적 교류를 나눴다고. 이를 통해 더욱 깊이 있는 감성의 음악 이야기를 완성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25일 오후 11시 첫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후케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