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5 01: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피고인' 오연아 "실검, 아직도 내 일 아닌 것 같아"

기사입력 2017.02.15 09:53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배우 오연아가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출연 소감 및 감사인사를 전했다. 

오연아는 15일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오연아는 tvN '시그널'로 주목받기 시작, '굿와이프', OCN '보이스', SBS '대박', '푸른바다의 전설' 등 주요 드라마에서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최근 방송 중인 '피고인'에서는 차선호(엄기준 분)의 내연녀로 등장,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미 영화, 드라마 등 크고 작은 작품에서 단역, 조연을 가리지 않고 출연하며 내공을 쌓아온 오연아는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는 섬세한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에 등극했다.

오연아는 "많은 관심을 보내주셔서 아직도 신기하기만 하고 감사할 따름"이라며 "2017년 더 좋은 연기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인사드리겠다"고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이어 '피고인' 촬영에 대해 "짧은 회차에 익숙해지고 반가움이 생길만하면 촬영이 끝나는 경우가 다반사"라며 "엄기준 선배의 경우 먼저 다가와 주시고 배려도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그는 "이렇게 먼저 마음을 열어주시는 선배님들을 보면 저도 나중에 선배가 됐을 때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꿈을 그려보는 것 같다"며 "이외에도 키스씬에서는 서로 치아가 너무 크게 부딪혀 현장이 웃음바다가 된 기억이 난다(웃음)"고 전했다. 

그는 "이렇게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를 때면 아직도 제 일이 아닌 것 같다"며 "인기를 실감하려면 아직 더 열심히 연기를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래도 간혹 문구점을 가면 어린이들이 말을 걸어 온다"며 "아마 '푸른 바다의 전설' 덕분인 것 같다"고 밝혔다. 

'신 스틸러'로 안방을 사로잡고 있는 오연아는 MBC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및 '품위 있는 그녀', 영화 '보통사람'으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심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