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3 0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역적' 서이숙 측 "열렬한 사랑 감사…활약 보여줄 것"

기사입력 2017.02.15 07:4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역적’ 서이숙이 재등장했다.
 
1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6회에서는 12년 전 아모개(김상중 분)의 주인댁이었던 참봉부인 박씨(서이숙)가 재등장했다.
 
앞서 3회에서는 남편을 잃은 참봉부인과 아내를 잃은 아모개의 첨예한 대립이 펼쳐졌다. 참봉부인은 어린 홍길동(이로운)이 역사임을 밝히겠다며 아모개의 목을 옥좼고, 아모개는 “조참봉이 아들을 판서 자리에 앉히기 위해 폐비 윤씨와 내통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강상죄의 칼날을 휘둘렀다. 이에 참봉부인이 한발 물러났고, 그대로 퇴장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참봉부인이 다시 등장해 긴장감을 높였다. 참봉부인은 이전과 달리 초췌한 몰골을 하고 있었지만, 눈빛만큼은 여전했다. 때마침 저자 한 가운데를 당당하게 활보하는 아모개를 발견하고는 원한에 사무친 눈물을 흘렸다. 이어 충원군(김정태)에게 “제 잃어버린 종 아모개를 찾아주십시오”라고 고하는 모습에서는 독기가 가득 서려있었다.
 
“오랜만일세”라고 서늘한 인사를 건네는 장면과 “조선은 노비가 주인을 죽일 수 있는 나라가 아니야”라며 폭발하듯 분노를 쏟아내는 장면으로 인상을 남겼다.
 
참봉부인은 신분 제도가 철저했던 조선시대를 살아가는 지극히 평범한 사대부 가의 여인이다. 때문에 참봉부인의 시선에서는 노비의 신분으로 주인을 죽인 아모개의 기세등등한 모습이 이해되지 않았을 터다. 어찌 보면 당연할 수밖에 없었던 그의 분노는 안방극장에 씁쓸함을 안겼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서이숙은 독보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을 지닌 배우로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한다. 이러한 이유로 극중 주인공과 대립하는 인물임에도 오히려 시청자들이 서이숙의 재등장을 반기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배우 서이숙에게 열렬한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참봉부인을 통해 보여줄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