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8 23: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하숙집딸들' 첫방②] 이미숙·박수홍·이수근, 예능 초보 이끄는 베테랑들

기사입력 2017.02.15 02:28 / 기사수정 2017.02.15 03:0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하숙집딸들' 베테랑들이 예능 초보 여배우들을 이끌어 빅재미를 완성했다. 이미숙, 박수홍, 이수근의 활약 덕에 프로그램의 깨알 재미가 업그레이드됐다.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하숙집 딸들'이 지난 14일 첫 방송으로 베일을 벗었다. 앞서 다른 예능 출연 경험이 있는 베테랑 배우 이미숙과 예능 달인 박수홍과 이수근의 트리플 플레이는 방송 내내 빛을 발하며 프로그램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이미숙은 모임 장소였던 이다해의 집에 가장 먼저 도착해 "선배가 가장 먼저 와야하니"라며 카리스마를 내뿜는가 하면 후배들의 예능 고민을 들어주며 경쾌하고 깔끔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 가장 늦게 도착한 윤소이에게는 몰래 카메라까지 진행하며 예능 베테랑다운 모습을 보였다. 박시연과 이다해, 장신영은 이미숙의 몰카 순발력에 감탄하며 적극 동참해 웃음을 이끌어냈다.

또 이미숙은 네 딸이 생긴 스토리를 정할 때에는 "아버지가 모두 다른 것으로 하자"고 제시해 출연진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이어 "나니까 할 수 있는 캐릭터"라며 러브 스토리 4가지를 즉석에서 만들어내 또 한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거침 없는 멘트로 모두를 아우르던 이미숙도 이수근의 재치 있는 말에는 웃음을 터트리기 일쑤였다. 이수근은 등장하자마자 이미숙의 모자를 보고 "러시아에서 왔냐"고 말해 이미숙의 말문이 막히는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어 이수근은 이미숙에 러시아 이미지를 심어주면서 새로운 캐릭터 콘셉트까지 잡아냈다.

'아무말 대잔치'로 유명한 이수근은 이다해의 금 목걸이에 "무덤에서 파 온 것 아니냐"고 말하는가하면 러브스토리를 만들어 낸 이미숙에 "러시아 매형부터 막내 매형까지 다 만나봤다"고 상황극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대세로 자리잡은 박수홍 역시 조곤조곤한 말투로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만나자마자 말을 놔도 되냐고 묻는 이미숙에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그렇게 하시라"고 색다른 반항을 하는가하면 홀로 먹방을 찍고 있는 박시연의 행동을 주목해 캐릭터 하나를 만들어 주기도 했다.

또 장신영의 짓궂은 19금 농담에 꺄르르 웃는 언니 같은 모습을 보이면서도 자신에게 친절한 여배우들의 모습에 어쩔 줄 몰라하며 "나에게 이러지 말라"고 외치기도 했다. '하숙집 딸들'의 유일한 외간남자로서의 캐릭터도 확실하게 고정시켜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았다.

당초 여성 예능에 박수홍과 이수근이 투입되는 것에 생겼던 의구심은 방송 첫 회 만에 모두 사라졌다. 두 사람은 가장 연장자인 이미숙과의 상황극 콩트는 물론이고, 예능 초보 딱지를 붙이고 있는 여배우들의 캐릭터와 콘셉트를 잡아내며 프로그램에 대한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미숙 역시 4명의 후배가 모두 의지하며 출연을 결정할 만큼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예능감을 선사해 안방마님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예능 초보 여배우들만의 토크로는 자칫 밋밋해질 수 있던 프로그램에 베테랑이 투입되면서 프로그램에 활기가 가득 찼다. 세 베테랑의 깨알 상황극과 거침 없는 멘트는 여배우들의 솔직한 매력과 어우러져 다음 방송을 더욱 기대케하는 요소로 자리잡았다. '신의 한수'라고 불러도 될 정도의 캐스팅이었다.

['하숙집딸들' 첫방①] 이미숙부터 장신영까지, 이토록 솔직한 女배우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