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6 0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는 형님' 이상민 "비, 채권자 앞에 나타난 나의 구원자"

기사입력 2017.01.14 08:48 / 기사수정 2017.01.14 08: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이상민과 비의 놀라운 사연이 공개됐다.

1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 58회에서는 전학생으로 가수 비와 하니가 등장한다. 두 전학생은 센스 넘치는 공격으로 멤버들을 긴장하게 만들며 즐거운 녹화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날 이상민은 10여 년 전 비에게 큰 도움을 받은 적 있다며 특별한 사연을 고백했다.

이상민은 "과거 힘들었던 시절, 채권자들과 협상을 진행하던 중 비를 만난 적이 있다. 당시 톱스타였던 비가 먼저 다가와 인사를 건넸고, 덕분에 협상이 잘 마무리될 수 있었다"라며 이상민은 비에게 진심을 담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멤버들 역시 훈훈한 사연에 박수를 보냈다.

비 역시 이상민과 중학교 선후배사이임을 밝히며, 둘 사이의 끈끈한 인연을 공개했다. 학창 시절, 선생님들께 이상민에 대한 칭찬을 들으며 꿈을 키워왔다는 것. 이에 이상민은 특유의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비를 바라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비는 화려한 첫 등장과 함께 방송 최초로 컴백 무대를 공개한다.

하니는 물론 아는 형님 멤버들은 '아는 형님' 역사상 가장 거대한 스케일의 퍼포먼스에 깜짝 놀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비와 이상민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