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1-19 13: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이범수, 영화 '엄복동' 제작…"대한민국의 뼈아픈 역사 짚을 것"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7.01.13 16:24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이범수가 배우에서 엔터테인먼트 대표로 활동 영역을 넓힌 데 이어 영화 제작까지 진행한다.
 
13일 테스피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올 상반기 회사명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로 변경하고 드라마, 매니지먼트, 영화제작 및 투자로 사업을 확장한다. 이범수 또한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임명되어 매니지먼트와 영화 제작 및 투자를 담당한다"고 밝혔다.
 
매니지먼트와 영화 제작 및 투자를 담당한 이범수는 그 첫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엄복동'(가제)을 기획 중이다.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이 한국을 지배하기 위해 시행한 자전거 경주에서 일본 선수들과 겨뤄 우승한 자전거 영웅 엄복동의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이다. 여기에 나라를 구하기 위해 나선 의열단의 희생과 엄복동의 따뜻한 성장 스토리가 어우러져 방대한 스케일 속에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27년 차 배우이자 엔터테인먼트 대표에 이어 영화 제작자로도 영역을 넓힌 이범수는 "예술이 표현하는 메시지는 다양하고 자유롭겠지만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하는 영화는 관객들에게 건강한 감동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작품들에 집중할 계획이다"며 '엄복동'을 통해 대한민국의 뼈아픈 역사를 되짚고 시련 속에서도 잃지 않은 우리 민족의 희망과 자긍심을 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범수가 제작자로 나선 영화 '엄복동(가제)'는 올 상반기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하반기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savananh14@xportsnews.com / 사진 = 테스피스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