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7 15: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류준열 "'더 킹', 많은 것 배울 수 있던 행복한 경험"

기사입력 2017.01.13 16:00 / 기사수정 2017.01.13 16:11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배우 류준열이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관상' 한재림 감독의 신작이자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큰 기대를 모았던 '더 킹'이 지난 12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기대작으로 꼽혀왔던 만큼 공개되자마자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류준열은 극 중 최두일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지난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은 MBC 드라마 '운빨로맨스'와 첫 스크린 주연작 '글로리데이' 등 스크린 안팎에서 꾸준히 관객들과 만나며 사랑 받아온 류준열은 연달아 '더 킹'으로 첫 상업영화에 도전, 현재 충무로가 가장 주목하는 기대주임을 입증한 바 있다. 

'더 킹'에서 류준열이 연기한 두일은 주인공 태수(조인성 분)의 고향 친구이자 목포 들개파 조직의 실력자로 친구 태수의 가장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는 인물. 

밝은 곳에서 화려한 권력을 누리는 검사 태수의 뒤에서 그림자처럼 묵묵히 궂은 일을 처리하는 조폭이지만 실상 누가 검사이고, 누가 조폭인지 모를 데칼코마니같은 양면성을 상징하는 주요한 캐릭터다.

류준열은 두일을 통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우직하면서도 남성적인 매력을 뽐낸 한편 섬세한 연기력으로 완급이 살아있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냈다는 평이다. 

더욱이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등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도 가려지지 않은 존재감은 그간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탄탄히 다져온 그의 내공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러한 류준열을 향한 믿음은 '더 킹'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과 상대역이었던 조인성 역시 마찬가지. 한재림 감독은 류준열에 대해 "두일 캐릭터의 거칠면서도 섬세한 면모를 잘 연기해줬다"며 칭찬했고 극 중 친구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조인성 역시 "처음부터 류준열이 두일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고 실제로도 굉장히 잘해줬다"며 깊은 신뢰를 전했다.

이에 류준열은 '더 킹'에 대해 "'더 킹'은 한재림 감독님과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등 평소 보고 싶었던 선배님들과의 작업만으로도 꿈만 같았던 시간이었다. 앞으로의 배우 생활에서 큰 힘이 될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던 행복한 경험이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