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4 09: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화랑' 고아라, 눈물 방울에 담긴 여주인공의 진가

기사입력 2017.01.13 15:06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화랑' 고아라의 눈물이 사랑스럽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은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성장을 그린 청춘사극이다.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의 향연이 매주 월, 화요일 밤 안방극장을 가득 채우고 있는 것이다. 그 중심에는 사랑스러운 홍일점 고아라(아로 분)가 있다.
  
'화랑'은 8회까지 막무가내 제멋대로였던 여섯 청춘이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만나 함께 하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 같은 성장의 기폭제가 된 '사랑'이라는 감정 역시, 청춘들의 마음 속에서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상황. 아로는 삼각로맨스의 중심이자 '화랑'이 그리고자 하는 신분제도에 대한 청춘이 아픔을 가장 잘 드러내는 캐릭터이다.
 
어떤 작품이든 홍일점 캐릭터와 이를 표현하는 배우의 연기는 매우 중요하다. 시청자 몰입도를 높이는 결정적 요인이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캐릭터에 사랑스러움을 불어넣는 고아라의 존재는 '화랑'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는 물론, 유독 예쁘고 사랑스러운 그녀의 눈물이 극의 감성을 더하고 안방극장의 마음까지 흔들고 있는 것이다.
 
'화랑' 속 고아라는 유독 많은 눈물 장면을 소화해야 했다. 느닷없이 나타난 무명(박서준)이 어릴 적 헤어진 오라버니라고 했을 때도, 아버지 안지공(최원영)의 생사도 모른 채 쓰러진 무명을 업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도, 선우가 된 무명이 자신을 구하기 위해 날카로운 칼을 맨손으로 쥐었을 때도. 아로는 눈물 흘렸다.
  
그리고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아로의 눈물은 그 색깔을 달리하며 시청자의 가슴을 두드렸다. 갑자기 나타난 오라버니가 걱정돼 흘렸던 눈물은 이제 혼란스러움의 눈물이 됐다. 8회 엔딩에서 아로는 선우가 진짜 오라버니가 아님을 알게 된 것. 이제 또 다른 아픔으로 눈물을 흘리게 될 아로의 이야기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