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30 13: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유병재만 노린다"…'꽃놀이패' 비, 복수전 시작

기사입력 2017.01.13 14:31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유병재에게 복수의 칼을 겨눈다.
 
비는 15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에서 '유갈량' 유병재를 향한 복수극을 펼친다.
 
지난 방송분에서 비는 유병재에게 시작부터 흙길로 소환당해 장작을 패고, 김치볶음밥을 만드는 등 하루 종일 일만 했었다. 이에 비는 유병재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하지만 여행 둘째날부터 멤버 모두가 흙길로 시작하는 새로운 룰로 인해 멘탈 붕괴에 빠졌다. 환승권을 이용해서만 꽃길로 환승할 수 있는데다, 흙길 팀은 역대급 최악의 조건으로 포천 한탄강 강가에서 텐트에만 의지한 채 1박을 보내야 했다.
 
비는 사전에 자신이 생각했던 '꽃놀이패'의 룰이 아닌 약간 달라진 형식에 당황하며 "하던 대로 하자. '꽃놀이패' 오기 전에 미친 듯이 방송을 보며 환승권을 알아왔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나 멤버들 중 누군가의 도움으로 비는 꽃길로 환승했고, 비는 흙길의 한을 풀 듯 소고기로 배를 채웠다. 또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걸스데이 유라와 볼링과 탁구까지 즐기며 꽃길을 만끽했다.
 
그렇지만 역시나 '꽃놀이패'는 만만치 않았다. 비는 또 누군가에 의해 다시 흙길로 소환됐고, 심지어 혼자 남게 되는 최악의 상황까지 겪게 됐다. 하지만 비는 추위 속에 떨면서도 회심의 미소를 잃지 않아 유병재에 대한 복수전을 예고했다.
 
박승민 PD는 "이번에는 멤버들 모두가 흙길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꽃길에 대한 환승이 더 절박했다"며 "비 역시 지난주보다 더 처절하게 활약했다. 비의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 PD는 "앞으로 시청자들이 보다 쉽게 '꽃놀이패'를 즐길 수 있도록 룰에 새로운 변화를 주고 있다. 이번 방송분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꽃놀이패'는 15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