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7 15: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야성' 유이X이호정, 설원 위에서 뽐낸 날씬한 여신 자태

기사입력 2017.01.13 13:38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불야성’ 유이와 이호정이 설원 위에서 여신 자태를 뽐냈다.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은 13일 유이와 이호정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유이와 이호정은 날씬한 몸매와 인형 같은 미모로 설원 위에서 여신 자태를 뽐냈다. 두 사람은 극중 앙숙에서 친구가 된 세진(유이 분)과 마리(이호정 분)에게 빙의된 듯 실제로도 절친 같은 다정함으로 웃음이 끊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요원을 잡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야하는 유이가 갑자기 무슨 일로 스키장을 찾은 것인지, 더불어 깊은 생각에 잠긴 유이의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경(이요원 분)이 탁(정해인)을 이용해 건우(진구 분)와 세진을 완벽하게 속이며 자비 없는 공격으로 그들을 흔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런 이경의 모습에 세진은 다시 한 번 각성했고, “지옥에서 만나자”며 이경을 향해 서늘한 경고를 날렸다. 세진은 이경과 척을 지고 있는 손의성(전국환), 남종규(송영규)와 접촉하며 그녀를 상대하기 위해 제대로 판을 키우려는 모습을 보여줬다.
 
‘불야성’ 제작관계자는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뜯고 뜯기는 관계가 계속된다. 언제 적과 동지가 바뀔지 모르는 상황의 연속이 시청자들에게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니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불야성'은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뒀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불야성문화산업전문회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