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7 15: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마스터' 강동원, 지능범죄수사대부터 로비스트까지 '변신은 무죄'

기사입력 2017.01.13 13:02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배우 강동원이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에서 남다른 스타일의 로비스트까지 완벽 소화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마스터'의 수사 마스터, 대한민국을 뒤흔든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이병헌 분)과 그 배후 권력을 쫓는 강인한 신념의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불러모으고 있는 강동원이 영화의 연기 속 연기로 풍성한 재미를 더한다. 

세상의 정의 구현을 향한 곧은 의지와 투철한 수사 정신의 소유자 김재명은 필리핀으로 도주한 진회장 검거의 실마리를 잡기 위해 신분 위조에 나선다. 

김재명이 선택한 신분 위조의 대상은 어마어마한 사이즈를 자랑하는 로비스트이자 하버드를 졸업한 피터킴. 

서울에서 진회장의 뒤를 지키고 있는 로펌 대표 황변호사(오달수)를 사로잡기 위해 직접 피터킴으로 위장한 김재명은 지능범죄수사팀장일 때와는 사뭇 다른 스타일링과 매력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다채롭고 패셔너블한 룩을 소화하며 피터킴으로 변신한 김재명은 거만하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말투와 행동으로 황변호사와의 완벽한 거래를 성사시키며 극의 짜릿한 재미를 배가시킨다. 

뿐만 아니라 피터킴으로 위장한 김재명과 진회장이 대면하는 장면에서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강인하고 지적인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과 로비스트 피터킴, 정반대의 캐릭터를 소화한 강동원의 연기와 매력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는 '마스터'는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월 21일 개봉한 '마스터'는 현재 상영 중이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