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18: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K팝스타6' YG·JYP·안테나, 전쟁의 서막…캐스팅 오디션 돌입

기사입력 2017.01.13 10:51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YG-JYP-안테나, 세 기획사의 자존심을 건 '캐스팅 전쟁'이 시작된다.

15일 방송되는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서는 'K팝스타의 꽃'이라 불리는 본선 4라운드 '캐스팅 오디션' 현장이 최초로 공개된다.

캐스팅 오디션은 YG-JYP-안테나 세 기획사가 원하는 인재를 각자의 회사로 캐스팅한 뒤, 참가자가 그 회사에서 트레이닝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K팝스타'에만 존재하는 특별한 라운드이다.

무대를 선보인 뒤 심사위원에게 캐스팅이 되지 않은 참가자들은 자동으로 탈락되기 때문에 긴장감이 극에 달하는 것은 물론, 참가자들의 무르익은 실력으로 숱한 '레전드 무대'들이 탄생했던 라운드이기도 하다.

캐스팅 오디션은 세 심사위원에게도 남다르다. 기획사의 명예를 걸고 재능 있는 참가자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경쟁해야 하기 때문. 세 심사위원은 자신이 마음에 두고 있는 참가자가 누구인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게 된다. 또한 각자에게 주어지는 캐스팅 우선권에 따라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수 싸움을 벌이는 상황들이 벌어져 그 어떤 라운드보다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즌 캐스팅 오디션에 새로운 룰이 도입됐다는 점도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다. 이전 시즌과 달리 두 명 이상의 심사위원이 한 참가자를 캐스팅하기를 원할 경우, 해당 참가자가 자신을 트레이닝 해 줄 회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룰이 추가됐다. 제작진은 "새로운 역선택 룰로 인해 세 심사위원간의 치열한 캐스팅 전쟁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며 "역대 그 어느 시즌보다 뜨겁고 흥미진진한 캐스팅 오디션이 치러졌다"고 밝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또 한 가지 궁금증을 낳는 것은 이번 시즌 참가가 가능하게 된 연습생 참가자들의 캐스팅이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는 가이다. 'K팝스타' 표 걸그룹의 탄생이 예고된 상태에서 양현석, 박진영 등 국내 최고의 아이돌 제작자인 심사위원들이 각각 누구를 캐스팅하느냐에 따라 향후 완성될 'K팝스타' 표 걸그룹의 모습을 점쳐볼 수 있게 되기 때문.

이와 관련해 'K팝스타6' 제작진은 "각 회사에 캐스팅된 연습생 참가자들은 해당 회사의 프로듀싱을 거친 후 팀을 이뤄 상대팀과 대결에 나서게 될 예정"이라며 "그래서 회사들간에 엄청난 머리 싸움과 눈치 작전이 펼쳐졌다"고 현장 분위기를 귀띔했다. 

15일 오후 9시 15분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