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1-19 13: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포인트:컷] '김과장' 남궁민, 나이트클럽 '가스통 코피 액션' 공개

기사입력 2017.01.13 10:39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김과장' 남궁민이 나이트클럽에서 '가스통 코피 액션'을 벌였다.
 
남궁민은 오는 25일 첫 방송될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비상한 두뇌와 천부적인 돈에 대한 감각 그리고 현란한 언변으로 일명 삥땅과 해먹기의 대가 김성룡 역을 맡은 상황. 김성룡(남궁민 분)은 극 초반 지방 조폭들의 자금을 관리하다가, 더 큰 한탕을 위해 우여곡절 끝에 TQ그룹 경리부 김과장으로 입사해 다채로운 활약을 벌인다. 남궁민이 예측불가 괴짜 김과장 캐릭터를 통해 선보일 망가짐 불사한 유쾌한 열연이 호기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이 의문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인 채 일생일대 위기에 봉착한 순간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남궁민이 나이트클럽에서 LPG가스통을 옆에 두고선 비장한 얼굴로 라이터를 꺼내 보이는 아슬아슬한 행동으로 마음을 졸이게 하고 있는 것. 또한 남궁민은 각목과 쇠파이프 등을 든 무리들에 비해 홀로 초라하게 맥주병 하나를 들고 맞서고 있어 극도의 긴장감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
 
더욱이 남궁민은 코피를 흘린 채 의뭉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과연 남궁민이 나이트클럽에서 가스통과 라이터라는 막다른 강수를 두면서까지 대 소동을 벌인 사연과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궁민의 극한 대치 가스통 코피 소동 장면은 지난달 20일 전라도 군산에 위치한 한 나이트클럽에서 촬영됐다. 이 날 촬영은 오전 6시경부터 시작됐던 상태. 남궁민은 연이은 군산 촬영 강행군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장면을 앞둔 만큼 오히려 현장에 힘찬 기운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남궁민은 동료 배우들을 비롯해 무술팀까지 총 20명이 넘는 파트너들과 완벽한 합을 위해 사전 리허설에 심혈을 기울이는 면면들로 이른 오전부터 촬영장을 후끈 달궜다.
 
특히 남궁민은 다이내믹한 열연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먼저 남궁민이 궁지에 몰린 다급한 상황을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고스란히 표현해내, 눈을 떼지 못하게 했던 터. 이어 남궁민은 앞서 무술팀과 상의한 대로 액션 동작들도 단번에 척척 소화해내며, 남다른 운동 신경을 발휘, 지켜보던 무술팀의 찬탄을 받았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남궁민이 혼신의 힘을 다해, 온몸 불사한 다양한 연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며 "매 촬영 때 마다 사소한 장면 하나 놓치지 않고 완성도를 위해 전력을 쏟아내는 남궁민의 모습이 현장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로고스필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