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8 15: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레지던트 이블' 밀라 요보비치 "이준기 제복 입은 모습에 빠졌다"

기사입력 2017.01.13 10:28 / 기사수정 2017.01.13 11:0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밀라 요보비치가 이준기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감독 폴 앤더슨)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밀라 요보비치와 폴 앤더슨 감독, 영화에 특별출연한 배우 이준기가 참석했다.

밀라 요보비치는 영화 속에서 인류의 유일한 희망인 여전사 앨리스 역을 맡았다. 이준기는 엄브렐라 기업의 사령관 리를 맡아,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밀라 요보비치 분)를 위기에 빠뜨리는 인물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날 밀라 요보비치는 이준기와의 호흡에 대해 "멋진 배우와 함께 하게 돼 너무나 기뻤다"고 전하며 "친해지면서 얼마나 좋은 분인지도 알게 됐다. 무엇보다도 이준기 씨는 무술을 너무정말 잘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준기 씨가 무술액션신을 직접 하는 걸 보고 정말 놀랐다. 세트장에서 대역을 안쓰고 직접 본인이 모든 스턴트를 하는데, 제가 많은 것을 배웠다"며 "너무나 뛰어난 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뿐만 아니라 제가 친해지고 나니 배우로서 또 가수로서도 커리어를 쌓아놓은 경력이 있더라. 재능이 너무나 많은 배우인데, 그걸 알면서 더 좋아하게 됐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또 "저도 배우, 가수로 다양하게 활동해봤기 때문에 잘 알고 있다. 무엇보다 이렇게 열정을 갖고 일하는 배우는 다 좋아하고 사랑한다"고 웃으며 "이준기 씨의 매력에 빠진 이유는 제복을 입고 군복을 입은 남자에게는 제가 그냥 넘어간다. 그래서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에 웃음을 전했다.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상을 구할 백신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입수한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가 파멸의 근원지 라쿤 시티로 돌아와 엄브렐라 그룹과 벌이는 마지막 전쟁을 그린 작품. 15년 간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아 온 시리즈의 최종편이자, 전 세계에서 10억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올린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시리즈작품이다. 1월 25일 개봉.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