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4 09: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레지던트 이블' 이준기 "밀라 요보비치, 韓 방문 약속 지켜줘 기뻐"

기사입력 2017.01.13 10:27 / 기사수정 2017.01.13 10:5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준기가 밀라 요보비치의 한국 방문에 기쁨을 표했다.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감독 폴 앤더슨)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밀라 요보비치와 폴 앤더슨 감독, 영화에 특별출연한 배우 이준기가 참석했다.

이준기는 영화 속에서 엄브렐라 기업의 사령관 리를 맡아,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밀라 요보비치 분)를 위기에 빠뜨리는 인물로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이준기의 출연은 폴 앤더슨 감독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성사돼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이준기는 "이런 좋은 자리에 참여하게 해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이렇게 많은 분들께 인사를 드릴 수 있는 자리에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인사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제가 밀라 씨에게 '한국에 왜 안와주시냐, 많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씀드렸었는데, 그때 꼭 한 번 한국에 오겠다고 약속해주셨던 것을 지켜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며 "많은 팬들이 밀라 씨를 기다리실텐데, 밀라라는 최고의 여전사를 마지막으로 보내드리는 좋은 작품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상을 구할 백신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입수한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가 파멸의 근원지 라쿤 시티로 돌아와 엄브렐라 그룹과 벌이는 마지막 전쟁을 그린 작품.

15년 간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아 온 시리즈의 최종편이자, 전 세계에서 10억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올린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시리즈작품이다. 1월 25일 개봉.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