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1-19 13: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완벽한 아내' 고소영의 귀환…열띤 대본리딩 현장 포착

기사입력 2017.01.13 08:3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의 주인공이 한 자리에 모였다.

'완벽한 아내'측은 지난 10일 여의도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진행한 대본리딩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는 고소영, 윤상현, 조여정, 성준, 임세미, 김정난, 정수영, 남기애, 인교진, 박준면 등 출연진과 홍석구 감독, 윤경아 작가 등 스태프들이 대거 참석했고, 반가운 새해 인사를 나눴다.

우선 10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심재복 역의 고소영은 캐릭터에 꼭 맞는 힘찬 목소리로 첫 포문을 열었다. 결혼 이후 처음으로 주부 역에 도전한 그녀는 전세난과 구직난 등 안팎으로 산재한 문제들을 씩씩하게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심재복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대본에 빼곡하게 코멘터리를 적어놓는 등 철저하게 사전 준비를 해왔고, 그만큼 지난 시간을 무색케 한 연기를 보여줬다. 

윤상현은 아내 재복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무서운 부장님 앞에서 더 한없이 쭈굴해지는 요즘 남편 구정희 역을 맡아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자유자재의 연기로 현장을 이끌었다. 여기에 손에 물 한번 안 묻혔을 것 같은 소녀 감성의 주부 이은희 역의 조여정은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능글맞은 프로 뺀질러 변호사로 변신한 성준은 틱틱대는 말투와 달리 은근히 재복에게 마음을 쓰는 모습을 드러낸다. 

장장 4시간여 동안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완벽한 아내’의 배우들은 주부 심재복을 중심으로 2017년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의 희로애락을 그려내며, 미스터리와 코믹을 오가는 쫄깃한 전개에 살아있는 현실 연기를 불어넣었다. 

실전을 방불케 한 열연을 보여준 고소영, 윤상현, 조여정, 성준은 연습이 끝난 직후 인증샷 촬영에 앞서 대본 뒷면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완벽한 아내’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애교 가득한 멘트로 정유년 새해 인사를 전했다.

제작사 측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와 완벽한 호흡으로 ‘완벽한 아내’의 스타트를 기분 좋게 끊었다. 마음이 정말 든든하다"며 "더욱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2월27일 첫 방송 전까지 ‘완벽하게’ 최선을 다해 준비할 계획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완벽한 아내’는 '화랑' 후속으로 오는 2월 27일 첫 방송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KBS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