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4 18: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미씽나인', 남다른 新 드라마에 거는 기대

기사입력 2017.01.13 01:01 / 기사수정 2017.01.13 01:12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미씽나인'은 새로운 장르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을까.

12일 방송된 MBC '미씽나인-더 비기닝'에서는 이특, 이수근의 사회로 '미씽나인'의 배우 정경호, 백진희, 최태준, 이선빈이 출연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들은 각자가 맡은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백진희는 이전 출연 드라마들이 잘 됐고 그에 대한 부담에 대해 "부담이라기보다는 고생을 굉장히 많이 했다"며 "고생한 게 빛을 봤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극중 연인으로 등장하는 최태준은 이선빈과의 키스신에 대해 말하며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선빈은 수준급의 가창력과 함께 바이브의 '술이야'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출연 배우들의 화기애애함과 더불어 관전 포인트도 공개됐다. 먼저 잃어버린 기억이 만드는 극적 서스펜스가 첫번째 관전 포인트였다. 

또한 정경호, 백진희, 최태준, 이선빈을 비롯해 박찬열, 오정세, 김상호, 태항호 등 다양한 배우들이 출동해 보이는 특별한 케미도 관전 포인트다. 

특히 오정세는 정경호와, 김상호는 태항호와 여느 커플 못지 않은 남남 케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마지막 관전포인트는 리얼한 비행기 추락 신이다. 한국 드라마에서는 처음으로 도전하는 것으로 영화 '명량', '해무' 담당 촬영 팀이 총 출동해 흔들리는 비행기 동체를 제작하는 등 리얼함을 더했다.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 사고로 무인도에 표류한 9명의 극한 생존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 사회 각계각층의 갈등과 심리전을 치밀하게 그리며 유일한 생존자 라봉희(백진희 분)의 증언을 토대로 숨겨진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미스터리 장르물이다. 

이처럼 서스펜스부터 인간 내면 속 심리 이야기, 그리고 그 안에서 일어나는 유쾌함을 담은 '미씽나인'이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아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에 앞서 '더 비기닝'이라는 특별 방송을 통해 약간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관전 포인트를 제시했다. 반 사전제작 드라마인 '미씽나인'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수목극 최강자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미씽나인'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