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5 12: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본격한밤' 이태곤 폭행 시비 전말은…목격자 "얼굴 피범벅이라 닦아줬다"

기사입력 2017.01.11 09:53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폭행시비에 휩싸인 배우 이태곤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 10일 방송한 '본격연예 한밤'에 따르면 지난 7일 폭행당한 이태곤을 본 목격자는 "(얼굴이)피범벅이 돼서 얼굴을 닦아줬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지구대 관계자는 '본격연예 한밤'측에 "3명이 있다고 신고가 왔다"며 출동 당시를 떠올렸다.

목격자의 증언에 따르면 당일 이태곤은 한 치킨집에 늦게 와서 닭을 한마리만 튀겨달라고 했다. 당시 그의 주변 테이블에 술을 마시던 두 남자가 있었다. 목격자는 "한사람이 비아냥 거리고 손가락질 하는 거 봤다"며 이어 비아냥 거리던 남자가 악수를 요청한 뒤 고성이 오갔다는 것. 이태곤은 '넌 내가 연예인이라고 우습게 보이니'라고 맞받아쳤고 이내 무방비 상태에서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곤의 지인은 "부어서 보여드릴 수 없을 정도"라며 "티가 날 정도로 다쳤다"고 밝혔다. 해당 치킨집 앞은 아직도 핏자국이 선명했다. 

현재 두 남성은 본인들도 이태곤에게 맞았다고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어 관할서인 용인서부경찰서 측은 CCTV와 목격자 등을 확인해 쌍방폭행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