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1-19 00: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미씽나인' 정경호·백진희, 역전된 갑을관계…묘한 케미 형성

기사입력 2016.12.27 13:40 / 기사수정 2016.12.27 13:42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미씽나인’의 정경호와 백진희가 뜻하지 않은 재난을 맞아 뒤바뀐 갑을 관계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사고로 무인도에 표류된 사람들의 극한 생존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과 은폐된 진실, 사고로 인한 사회 각층의 갈등과 이해관계를 그린다.

극 중 정경호(서준오 역)는 잘나가던 아이돌 멤버에서 생계형 연예인으로 전락했지만 여전히 톱스타 마인드를 지닌 인물. 그의 신입 코디로 취직한 백진희(라봉희 역)는 철저한 을의 입장에 놓인다.

하지만 의문의 비행기 추락과 무인도 불시착으로 조난자 신세가 된 이들 사이가 180도 반전된다고. 생활력 제로인 정경호는 무인도에서 무능력한 존재로 전락하는 반면 백진희는 특유의 생존력으로 무인도에서 전천후 활약한다. 이에 둘의 입장이 뒤집히며 본격적인 을의 반격이 시작된다.

특히 온갖 알바로 생계를 연명하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라봉희(백진희 분)는 청년층의 고충을 대변하기도 해 갑의 입장에 맞서는 통쾌한 ‘을의 반격’을 보여준다. 단숨에 역전되어버린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무인도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과 갈등에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무인도 생활에서 번번이 투덕대며 부딪히는 서준오(정경호)와 라봉희의 모습에서 이들 사이에 묘하게 형성되는 케미까지 엿 볼 수 있다고. 비록 일적으로 맺어진 사이지만 사고 전후로 점차 특별해지는 두 사람의 관계와 감정변화에 기대가 고조될 전망이다.

때문에 추락사고 발생 4개월 후 유일한 생존자로 나타난 라봉희가 밝힐 진실과 서준오의 생존여부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과연 이들이 재회할 수 있을 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2017년 1월 ‘역도요정 김복주’ 후속으로 방송 예정.

lyy@xportsnews.com / 사진 = SM C&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