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캐리어' 주진모, 이준 내치려 라이벌 로펌 손잡았다

기사입력 2016.10.10 22:4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주진모가 이준을 내치기 위해 라이벌 로펌의 손을 잡았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5회에서는 함복거(주진모 분)가 이동수(장현성)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복거는 마석우(이준)가 골든 트리의 신입 변호사로 입사하게 되자 신경이 쓰여 안절부절못했다.

함복거는 마석우가 야구선수 강현호 사망사건의 의료소송을 맡기로 하자 그 소송으로 마석우를 내보내려고 했다. 함복거는 마석우에게 이번 소송을 허락하는 대신 조건으로 "이 소송에서 지면 나가라"고 했다. 마석우는 함복거의 조건을 받아들였다.

함복거는 마석우의 각서를 들고 의료소송에서 맞붙게 된 법무법인 오성의 이동수를 찾아가 은밀한 제안을 했다. 함복거는 "이게 다 애송이 때문이다. 그 친구 때문에 머리 돌겠다. 그래서 절묘한 제안 던지러 왔다. 어차피 오성이 이길 소송 아니냐. 제 얼굴 봐서라도 혼쭐 내 달라"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