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8: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10명 아니면 안돼"…펜타곤, 큐브가 내놓은 야심찬 신인(종합)

기사입력 2016.10.10 17:0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실력파 보이그룹 펜타곤이 가요계에 출격했다.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새 보이그룹 펜타곤의 데뷔 첫 미니앨범 ‘펜타곤(PENTAG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세빛섬에서 진행됐다.

펜타곤은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4년 만에 선보이는 새 보이그룹으로 후이, 진호, 홍석, 이던, 신원, 여원, 옌안, 키노, 유토, 우석 등 10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특히 서바이벌 프로그램 '펜타곤 메이커'를 통해 탈락했던 3명의 멤버 신원, 이던, 옌안까지 합류한 10인조로 데뷔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신원은 멤버로 합류하게 된 것에 대해 "내가 '펜타곤 메이커' 첫 번째 탈락자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펜타곤 신원으로서 무대에 서고 신곡을 선보인다는 자체가 영광이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던은 "난 여기서 제일 오랫동안 연습했고, 멤버들과 가장 오랜시간 연습해왔는데 떨어지고 나서 눈앞이 캄캄했는데 다시 기회가 와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오늘을 생일과 바꾸고 싶을 정도로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또 옌안은 "내가 이 중 연습기간이 가장 짧다. 누군가 탈락하면 나라고 생각했는데 다같이 데뷔하게 돼 감사하다. 가장 부족한 내게 기회를 준 펜타곤 멤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처럼 10인조 완전체가 된 펜타곤은 멤버들이 10인조가 아니면 안 된다고 직접 회사에 요청했다고. 후이는 "우리가 10명이 아니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없을 것 같아 용기를 내 회사에 의견을 말씀드렸다. 회사에서도 그런 팀워크와 퍼포먼스를 위해서라면 10명이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 지금 이 무대에 10명이 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펜타곤은 서바이벌 프로그램부터 데뷔까지 FNC엔터테인먼트에서 내놓은 신인 SF9과 시기가 겹치며 불가피하게 경쟁이 붙었다. 진호는 SF9과의 비문에 대해 "아무래도 데뷔가 5일밖에 차이나지 않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SF9을 두고 이야기 하는게 아니라 우리는 10명이 작사, 작곡, 안무 창작, 프로듀싱이 가능하기 때문에 우리 색깔에 맞는 무대나 곡을 더 잘 쓸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펜타곤의 타이틀곡 '고릴라(Gorilla)'는 웅장하고 강렬한 비트와 남성미 넘치는 브라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힙합 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권혁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