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08: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미공개컷 공개…멜로감성 '뚝뚝'

기사입력 2016.10.10 14:21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공항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의 미공개 스틸컷이 포착됐다.
 
현재 방영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웰메이드 감성멜로'로 사랑받고 있다. 김하늘(최수아 역)과 이상윤(서도우 역)의 남다른 멜로케미는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이며 '공항가는 길' 인기 견인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10일 김하늘, 이상윤의 미공개 커플 스틸샷을 공개했다.
 
먼저 공개된 사진은 지난 3회에서 최수아가 서도우의 작업실을 찾아갔을 당시를 포착한 것이다. 당시 최수아는 "어느 낯선 도시에서 3, 40분 정도 사부작 걷는데 어디선가 불어오는 미풍에 복잡한 생각이 스르르 사라지고 다시 힘내게 되는, 그 3, 40분 같다. 도우씨 보고 있으면"이라고 털어놨다. 최수아의 말에, 서도우는 "생애 최고의 찬사예요"라고 따뜻하게 맞아줬다.
 
김하늘과 이상윤 역시 모두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로 위의 장면을 꼽으며 명장면임을 인정했다. 어두운 작업실, 마주 선 채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빛이 아련하면서도 아슬아슬한 두 남녀의 감정을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심장이 흔들릴 정도로, 김하늘과 이상윤의 케미는 강력하고 특별하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은 지난 5회 엔딩 장면을 담고 있다. 5회 엔딩에서 최수아는 고택에서 서도우와 마주쳤다. '삼무사이'가 되기로 결심한 직후, 누군가 서도우를 부르는 소리가 들려왔고, 최수아는 자신도 모르게 서도우의 팔목을 덥석 잡은 뒤 도망치자고 했다. 도망을 쳐야 하는 이유는 모르지만, 서도우는 최수아의 손을 꽉 잡은 뒤 달렸다.
 
밝은 햇살 속 손을 잡은 채 고택의 뒷마당을 달리는 두 남녀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사진 속 당황한 최수아가 귀여운 느낌을, 그런 최수아를 향한 서도우의 미소가 설렘을 선사한다. 특히 6회에서 서도우 어머니 고은희(예수정 분)의 죽음, 죽음 직전 고은희의 곁을 스쳐가게 된 최수아 등 슬픈 인연이 그려지며 해당장면의 감성은 시청자에게 더욱 눈부시게 다가왔다.
 
극 중 두 남녀의 인연이 깊어질수록 이들의 이야기가 얼마나 시청자의 마음을 흔들어 놓을 것인지 김하늘, 이상윤 두 배우가 앞으로 보여줄 케미는 얼마나 특별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스튜디오 드래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