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강동원의 순수한 변신…'가려진 시간', 메인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16.10.10 13:24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배우 강동원이 데뷔 이래 가장 순수한 변신을 선보였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 분)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 세상은 몰랐던 그 둘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가려진 시간'의 감성 포스터는 첫 감성 판타지에 도전한 강동원의 새로운 모습을 담고 있다. 

'가려진 시간'에서 의문의 실종사건 이후 가려진 시간을 지나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을 연기한 강동원은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순수한 감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련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강동원의 모습은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는 갈대숲과 어우러지며 깊은 분위기를 전한다. 

특히 붉게 물든 갈대숲 사이로 보이는 선명한 초록의 풀잎과 갈대 위에 쌓인 흰 눈은 봄부터 겨울까지 계절을 넘나드는 신비로운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어른의 모습이지만 내면은 순수한 소년인 성민의 입체적인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강동원의 모습은 '가려진 시간'을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유일하게 성민을 믿어준 수린에게 전하는 '이 이야기를 네가 믿어줄까'라는 카피는 이들의 비밀스러운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며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애틋한 감성을 전한다.

감성 포스터에 이어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섬으로 전학 온 소녀 수린과 그녀에게 다가온 어린 성민의 풋풋하고 순수한 모습으로 시작하며 아련한 감성을 전한다. 

산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건으로 성민이 실종된 뒤 혼란스러워하는 수린의 모습과 긴박한 수사 상황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누구도 경험할 수 없는 가려진 시간 속 모습과 이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어린 성민의 모습은 신비롭고 감각적인 영상미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가려진 시간을 지나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과 수린의 극적인 재회가 이어지고 "성민이 맞아요? 진짜 성민이에요?"라는 수린의 대사와 함께 어린 성민과 어른이 된 성민의 얼굴이 오버랩 되며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이 얘기를 네가 믿어줄까?"라고 말하는 성민과 경찰에 쫓기는 위험 속에 놓인 그를 유일하게 믿어주고 지켜주려고 하는 수린이 함께하는 모습은 강동원의 폭넓은 감정 연기와 신은수의 신비로운 매력으로 몰입을 더한다. 

특히 "너만 내가 나라는 거 알아주면 돼"라는 대사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성민의 외로움은 물론 수린을 향한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따스한 감성을 전한다. 

'가려진 시간'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쇼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