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4 1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임지연, 고난부터 그리움까지 '짠내 폭발'

기사입력 2016.10.10 08:28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배우 임지연이 현실의 벽 앞에서 울음을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14회에서는 김미풍(임지연 분)이 황금실(금보라)의 모진 말에 상처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풍은 장고(손호준)가 간식을 들고 회사로 찾아와 고맙기도 했고 내심 뿌듯한 기분도 들었다. 이후 공모전 상금을 받은 미풍은 그동안 엄마(이일화)가 모아둔 돈까지 합쳐 장고에게 집 보증금을 전달했지만 금실은 오히려 당장 이사를 나가라고 호통쳤다.
 
금실은 미풍을 볼 때마다 모진 말을 거침없이 내뱉는 탓에 비참함을 감출 길 없는 미풍은 절절한 눈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기댈 곳 하나 없는 미풍이 임진각을 찾아 북쪽을 향해 아버지와 오빠에게 속내를 털어놓고는 처절하게 눈물을 쏟는 장면은 먹먹함을 더했다. 

이처럼 임지연은 실망감부터 처절함, 그리움까지 폭 넓은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탈북의 상처를 딛고 꿋꿋이 살아가는 모습,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장고로부터는 한 발작 멀어지려는 모습 등을 설득력 있게 그려낸 것. 

특히 장고를 향한 감정을 밀어내고자 했지만 오히려 섭섭함은 쌓여갔고 그로인해 사랑의 설렘과 실망감을 오가는 극과 극의 상황을 임지연은 표
정 연기로 고스란히 전달했다.

'불어라 미풍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