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8: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복면가왕' 팔색조 가왕 정동하, 아낌없이 보여줬다

기사입력 2016.10.10 06:00 / 기사수정 2016.10.10 06:3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가수 정동하가 아낌없이 보여주고 복면을 벗었다.

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주문하시겠습니까 팝콘 소녀'가 '신명난다 에헤라디오'를 꺾고 새로운 가왕으로 등극했다.

이날 가왕 방어전에서 '신명난다 에헤라디오'는 케이윌의 '꽃이 핀다'를 절절하게 열창했다. 아쉽게도 '주문하시겠습니까 팝콘 소녀'에 가왕 복면을 내줬지만 아쉬움이 없는 무대였다. '에헤라디오'의 정체는 부활 보컬 출신 가수 정동하였다. 

정동하는 "정말 이 시간이 영원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행복한 시간이었다. 정동하의 무대는 이럴 것이다 하는 선입견이 생긴 것 같아서 자유로워지고 나도 모르는 나를 발견하고 싶었다", "나와도 괜찮을지 고민 많이 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하면 나오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예인 판정단은 "오늘 제일 잘했다", "에헤라디오만의 특별한 무대가 있다. 나비효과 같이 큰 파장이 돼 심장을 헤집어 놓는다", "오늘 노래가 최고였다", "완벽한 절제미가 돋보였다"라며 극찬했다.

정동하는 부활 9대 보컬 출신으로 10여 년 동안 가수로서 내공을 쌓았다. 뮤지컬 '투란도트', '요셉 어메이징', '잭 더 리퍼', '노트르담 드 파리'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앞서 KBS 노래경연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이미 그 실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정동하는 이원석, 팝페라 가수 카이, 가수 허각 등을 제치고 4주 연속 가왕에 등극한 바 있다. 가슴을 울리는 마성의 보이스의 소유자답게 귀를 호강시켰다. 절제미와 퇴폐미가 공존하는 목소리, 파워풀한 가창력, 애절함을 극대화하는 감성으로 마음을 녹였다.

무대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노련미를 발산하기도 했다. 특히 마지막 가왕전에서는 목소리로 감동을 줄 수 있음을 보여줬다. 비록 5연속 가왕 수성에는 실패했지만 실력파 가수임을 새삼 증명, 미련 없이 떠날 수 있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