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월계수' 차인표, 과거 라미란표 통닭에 넘어갔다

기사입력 2016.10.09 20:31 / 기사수정 2016.10.09 20:3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인표가 라미란과 처음 만났던 기억을 떠올렸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14회에서는 배삼도(차인표 분)와 복선녀(라미란)가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삼도는 이동진(이동건)에게 과거사를 털어놓던 중 복선녀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과거 배삼도는 음악다방 DJ로 일했고, 복선녀는 "맛있게 드시고 좋은 노래 많이 틀어주세요"라며 통닭을 건넸다.

특히 복선녀는 "이화여대 국문과 재학 중이에요. 식기 전에 닭다리부터 하나 드세요. 또 드시고 싶으시면 통인시장 선녀통닭으로 오세요"라며 윙크했다.

배삼도는 "그 닭다리를 먹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분노했고, 이동진은 "제가 보기에 형하고 형수님은 천생연분이에요"라며 위로했다. 그러나 배삼도는 "그건 형한테 쌍욕을 하는 거다"라며 발끈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