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5 13: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BIFF 2016] 쿠니무라 준 "'와타시다', '곡성' 가장 맘에 든 장면"

기사입력 2016.10.09 16:34


[엑스포츠뉴스 부산, 최진실 기자] 쿠니무라 준이 '곡성'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9일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는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의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야외무대인사에는 일본배우 쿠니무라 준이 참여했다. 쿠니무라 준은 "'곡성'이 일본에서 개봉되는 것은 결정됐다"며 "내년에 개봉 예정이다. 아직 일반 관객분들과는 만나지 못한 상태다"고 말했다. 이어 쿠니무라 준은 지인들의 반응에 "아직 아무도 못봤다"고 덧붙였다. 

쿠니무라 준은 '곡성'에 대해 "아무래도 처음에 영화 안에서 외지인인데 일본인이여야 하는 의미가 어떤 것인가 신경이 쓰였다"며 "나홍진 감독님과 그 부분에 대해 길게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쿠니무라 준은 '곡성'에서 가장 맘에 드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마지막에서 '와타시다(나다)'고 말한 장면이다"고 답하며 장면을 재연해 환호를 받았다. 

'곡성'은 외지인이 나타난 후 시작된 의문의 사건과 기이한 소문 속 미스터리하게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