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7 17: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캐리어' 주진모, 햄버거라 불려도 매력적인 남자

기사입력 2016.10.09 13:4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주진모가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로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9일 공개된 사진 속 주진모는 얼굴 가득 웃음을 머금은 채 현장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까칠함을 폭발한 장면에서도 ‘컷’ 소리가 나자 180도 돌변했다.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하트를 그려주기도, 또 미소를 지어주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강대선 감독과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주진모는 촬영 장면과 연기에 대해서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이고 노련한 모습으로 현장을 달궜다. 집중을 하다가도 위트 있는 농담과 재치만점 행동으로,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긴장을 풀어줬다.

이렇듯 진지하면서도 유쾌한 주진모의 모습은 극중 역할 함복거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 주진모가 연기하는 함복거는 파파라치 언론사 대표다. 이름부터 친근함을 자아내는 함복거는 주진모의 색다른 모습을 꺼내고 있다. 차금주(최지우 분)에겐 ‘햄버거’로 불리며 웃음을 유발하는가 하면, 때로는 티격태격 다투며 능청스러운 얼굴을 보여줬다.
 
까칠한 듯 하면서도 속내는 따뜻한 함복거의 매력은 주진모를 만나 깊이를 더했다. 차금주를 몰아붙이면서도 걱정을 내비치고, 설레는 대사와 눈빛으로 인상을 남겼다. 좀처럼 가늠할 수 없는 검사 시절의 과거는 비밀스러운 분위기까지 더했다.
 
5회는 1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스튜디오 드래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