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옥중화' 진세연, 서하준 앞 눈물 철철 '옹주 신분 밝히나'

기사입력 2016.10.09 13:0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옥중화’ 진세연이 서하준 앞에서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렸다.

9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는 43회 방송을 앞두고 옥녀(진세연 분)가 명종(서하준)에 읍소하는 듯한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옥중화’ 41회에서는 옥녀가 명종이 임금이었음을 알게 됐다. 동시에 옥녀가 명종에게 건넨 명나라 황제의 칙서로 성지헌(최태준)-강선호(임호) 등 대윤세력이 구사일생했다. 나아가 문정왕후(김미숙)을 비롯한 소윤세력에게 피와 칼의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긴박하게 그려졌다.

이와 함께 명종이 옥녀에게 직접 후궁이 될 것을 제안했다. 옥녀가 명종에게 자신이 옹주이며 이복동생임을 밝힐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옥녀가 명종 앞에서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옥녀는 애틋하고 절절한 눈빛으로 명종을 응시하고 있는데 그의 눈에서 닭 똥 같은 눈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옥녀는 명종 앞에 무릎까지 꿇었다. 그동안 명종의 총애를 한 몸에 받아온 옥녀이기에 마치 석고대죄를 하듯 머리를 한껏 조아리고 바닥에 납작 엎드린 그의 모습이 의문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를 바라보는 명종의 심상치 않은 표정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커다란 충격을 받은 듯 보인다. 명종의 눈빛에서 깊은 슬픔까지 묻어 나와 과연 옥녀가 명종에게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은 것인지, 혹시 옥녀가 명종에게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고백한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김종학 프로덕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