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2-23 01: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XP창간기획] 원더걸스 예은, 프로듀서가 된 '아이언 걸'(인터뷰①)

기사입력 2016.09.11 01:55 / 기사수정 2016.09.13 10:32



한류를 주도하는 K-POP(케이팝)의 대표주자인 대한민국의 아이돌 그룹은 세대를 거듭하며 진화하고 있다. 케이팝은 아시아 시장을 넘어 세계 대중음악 시장에서 큰 흐름의 주축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그 중심에는 케이팝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의 음악이 있다. 엑스포츠뉴스는 창간 9주년을 맞아 아이돌을 넘어 차세대 한류 프로듀서로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넓히고 있는 원더걸스의 예은, 에프엑스(f(x))의 엠버, 그리고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와의 인터뷰를 차례로 선보인다. [편집자주]

[엑스포츠뉴스 정지원 기자] 꾸준한 자가발전의 원동력은 열정과 성실함에서 비롯된다.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 앳된 소녀들은 10년간 끊임없는 자가발전을 통해 수많은 풍파를 이겨내고 또 다시 정상에 올랐다. 최근 'Why So Lonely'로 호성적 거둬들인 원더걸스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그 중심에는 꾸준히 곡을 만들고 솔로 앨범 프로듀싱까지 도전하며 음악적 발전을 거듭해온 예은이 있었다. 

엑스포츠뉴스는 창간 9주년을 맞아 아이돌을 넘어 아티스트의 길로 나아가는 차세대 프로듀서들을 만나 그들의 음악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 첫 번째 타자는 원더걸스의 명곡 제조기, 숨겨진 명반 핫펠트 1집을 만든 원더걸스 예은이다. 다음은 예은과의 일문일답.
 
◆작곡 프로듀싱 시작한 계기가 궁금해요.
-큰 계기가 있었던 건 아니에요. JYP 연습생을 선발하는 오디션 SBS '슈퍼스타 서바이벌'에 출연했을 때, 최종 10인에 들지 못했었어요. 오디션에서 떨어졌으니 집중은 안 되고, 연습은 계속 해야 하는 상황이었죠. 단순하게 '아, 노래 부르기 싫다!'는 생각에 피아노를 연주했는데 멜로디도 만들어보고 생각나는 가사를 기록하게 되더라고요. 그 때부터 작곡을 시작했어요. 작곡이 재밌다고 느낀 것도 비슷한 시기인 것 같아요.
 
◆작곡을 통해 자연스럽게 '내 이야기'를 하게 된다고 하죠. 비슷한 경험이 있나요?
-세월호 사건으로 모두가 슬퍼하던 시기, 저 역시 너무 답답하고 안타까웠어요. '내가 할 수 있는 게 음악이라면, 음악으로 도움을 줄 순 없을까' 생각했어요. 그렇게 나온 노래가 'There must be'예요. 힘들어 하는 이들을 향한 위로가 담겨있는 곡이에요. 직접적으로 제 생각을 말한 건 없지만, 듣는 분들이 느끼셨을거에요. 노래를 듣고 공감하신 분들이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길 바라는 마음이에요.
 
◆꼭 지키고 싶은 음악적인 소신이 있을 것 같아요.
-저는 곡을 만들 때 가사를 먼저 생각해요. 가사는 정말 가짜여선 안되거든요. 무조건 내 경험일 필요는 없지만, 가사를 접하는 이들이 헷갈릴 정도로 구체적인 상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가사에 있는 옥에 티 하나로 인해 몰입이 깨지는 일이 벌어지면 안되니까요. 가령, 가사에 담기는 게 100이라고 했을 때 저는 1000까지 상상해요. 그렇게 가사를 구성하면, 그 가사에 맞는 멜로디, 비트, 트랙을 연구하고 편곡해요.
 
◆그런 의미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가사가 있나요?
-'Ain't Nobody'에서 '젊음이란 무기와 경험이란 변명 속 새로움 설렘을 찾아'라는 부분을 좋아해요. 전 뭔가를 만드는 데 있어서 '이런 표현이 예전에 있었나?'를 많이 생각하는 편이에요. 그리고 더 새로운 표현을 하려고 노력하죠. 사랑을 노래하더라도, 그 노래만이 가진 존재 이유가 필요하니까요. 다른 이들이 사용한 표현은 되도록이면 자제하려해요. 그런 의미에서 마음에 드는 가사죠.
 
◆조금 더 기술적으로 들어간다면요.
-요즘은 코드 진행에 더욱 신경을 써요. 익숙한 코드 진행은 듣기 편하지만 뻔해질 위험이 있어서, 대중적이면서도 지루하지 않은 코드가 무엇일지 고민하고 있어요. 저의 이런 소신이 잘 담긴 노래가 앞서 말한 핫펠트 1집 타이틀곡 'Ain't Nobody'라고 생각해요. 덥스텝, 트랩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고, 제 경험담이 가사에 녹아있거든요. 저란 사람을 가장 복합적으로 잘 보여준 노래예요.
 
◆곡을 만들 때 어디서 영감을 얻나요?
-다양해요. 직접 겪은 경험과 주변의 이야기에서, 또는 영화를 보고 책을 읽으며 영감을 얻어요. 그래픽 노블, 만화, 시 등 장르를 가리지 않아요. 또 정말 소소한 상황에서 영감을 얻을 때도 있어요. 여행 가다가 예쁜 꽃을 봤을 때 갑자기 좋은 생각이 떠오른 적도 있어요. 항상 촉을 세우고 있어야 해서 지칠 때도 있긴 한데, '이 아이디어 좋은데?' 하면서 상상의 나래가 퍼져나갈 땐 그런 걸 잊어버릴만큼 행복해져요.
 

◆프로듀싱을 하며 '하고 싶은 음악'과 '해야 하는 음악'의 간극을 느낄 때도 있을텐데요.
-핫펠트 1집은 타협 없이 온전히 '내가 하고 싶었던 음악'으로 구성된 앨범이에요. 대중성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이 시원했어요. 그렇다고 '무조건 내 음악만을 보여줘야 해!'라고 생각하진 않아요. 특히 원더걸스는 대중적인 그룹이잖아요. 아직 우린 팀의 방향성을 놓고 고민하고 있지만, 대중을 위한 음악을 해야한다는 생각엔 변함 없어요. 협업과 타협을 통해 원더걸스의 음악을 만들고, 또 그러면서도 꾸준히 '내 것'을 해나갈거예요. (서로 다른 쪽을 오가는 재미가 있겠네요.) 네, 이중생활 하는 느낌이예요. 하하.
 
◆개인적으로 핫펠트 2집을 정말 기대하고 있어요.
-원더걸스 멤버 모두 개인 활동 없이 온전히 밴드를 완성시키는 데 시간을 쏟았어요. 아무도 솔로 활동을 못할 정도였으니까요. 이젠 'Why So Lonely' 활동이 잘 마무리됐으니 핫펠트 2집을 준비해볼까 해요. 밴드로 활동하면서 악기 연주의 즐거움을 느꼈습니다. 핫펠트 1집과는 달리 핫펠트 2집에선 밴드 구성의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내년을 기대해도 될까요?) 내년에는 무조건…!
 
◆핫펠트 1집, 그 중에서도 'Iron Girl'은 타이틀곡이 아님에도 많은 사랑을 받았어요.
-깊게 사랑해주신 분들이 많아서 감사해요. 사실 '아이언 걸'은 심리적으로 불안했을 때 저를 다독이고 다잡기 위해 만든 노래예요. 2012년에서 2013년 쯤, 그룹의 행보는 불투명했고 전 솔로 준비를 시작했지만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지 막막했어요. 그 때 '아이언 맨3'을 보게 됐죠. 영화에서 꼬맹이 할리 키너가 집도 잃고 슈트도 잃은 토니 스타크에게 '정비공이랬죠? 그럼 뭐든 만들지 그래요?'라는 말하는 장면이 나와요. 그걸 보는데 순간 울컥하더라고요. '그래. 나도 내 음악을 만들면 되잖아' 하는 생각이 들었죠. '아이언 걸'은 그렇게 만들어진 노래예요. 사실 '아이언 맨'이 절대 슬픈 영화는 아닌데, 그쵸? 하하.
 
◆공감대가 형성되니 많은 사람들이 위로를 받는거죠.
-공감해주신다면 정말 고맙고 감사한거죠. 그런 의미에서 전인권 선배님을 정말 존경해요. 제가 죽기 전에 '걱정말아요 그대'같은 노래를 단 한 곡이라도 남길 수 있다면,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또 김윤아 선배님의 노래에서도 많은 위로를 받아요. 최근엔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자주 들어요. 멜로디, 구성, 대중성, 메시지까지 하나하나 다 곱씹어보는데 전부 좋아요.
 
◆멜로디, 구성, 리듬 다 따로 분석하는 것, 직업병 아닌가요?
-아, 맞아요. 100% 직업병이에요. 후렴이 좋은지 도입부가 좋은지, 음악에 얹어지는 보컬의 색은 어떤지로 시작해서 가사, 멜로디, 트랙, 구성, 믹스, 밸런스 모든 걸 다 분석하고 분해해서 들어요. 그렇다고 노래를 듣자마자 분석하는 건 아니예요. 어떤 노래를 듣고 너무 좋으면 '이 노래가 왜 좋은걸까?' 하고 더 깊이 들어가는거죠. 아마 이건 작곡을 하는 모든 분들에게 해당되는 말일거예요.
 

◆그룹, 솔로, 프로듀서, 그 다음 목표가 궁금해요.
-외부에 제 곡을 주는거죠. 최근 윤하 언니가 부른 '알아듣겠지'라는 노래가 처음이었어요. 제가 '알아듣겠지' 피처링으로 참여했었는데, 이젠 제 곡을 온전하게 누군가에게 주고 싶더라고요. 사실 백아연, 15&(박지민 백예린)에게 주려고 했던 곡이 있었는데 막판에 항상 안 실리더라고요. 하하. 에일리와도 호흡을 맞춰보고 싶어요. 제 노래와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비슷한 의미로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나요?
-기리보이의 '왕복 30분'에서 여자 파트 작사를 했어요. 제가 부를 계획이었지만 아쉽게도 무산됐었죠. 언젠가는 다시 작업하고 싶어요. 스윙스도 좋아요. 스윙스에게는 '아이언 걸' 피처링을 부탁했는데 여러 사정으로 이뤄지지 못했어요. 그 일을 계기로 스윙스와 친해졌고요. 최근엔 비와이와 작업해보고 싶단 생각을 했어요.
 
◆개인적으로 노래로 풀어내고 싶은 이슈가 있다면요?
-아직 완벽하게 정리되진 않았지만, 사로잡혀 있는 주제가 있어요. '사람들은 걸그룹 멤버인 저를 꽃에 비유해요. 아름다워야 하고, 바닥에 붙어있길 바라고, 물을 주면 그대로 받길 원하죠. 하지만 전 꽃이 아니에요. 오히려 새에 가까워요. 날개를 사용해서 높이 날아올라 세상을 보고 경험하고 싶어해요. 그러나 사람들은 여전히 제가 꽃이길 원하고 있어요'라는 내용입니다. 전 이 모든 게 걸그룹에 있기 때문에 주어지는 감정일거라 생각했어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사회로부터 '역할'을 요구당했던 여성들이라면 이 주제에 공감한다는 걸 알게 된거예요. '여자니까', '여자라면'으로 시작되는 요구들이요. 언젠간 좋은 비유를 사용해서 이 주제를 느끼하지 않게 풀어내고 싶어요. 쉬운 주제가 아니라서 고민이 많아요.
 
◆마지막 질문입니다. '원더걸스 예은'과 '프로듀서 예은'을 대표하는 노래를 꼽아주세요.
-'Girls Girls'는 가장 원더걸스다운 노래라고 생각해요. 밝고 긍정적이고 당당하게 꿈을 찾아가는 여성의 모습을 담고 있어요. 원더걸스와 가장 잘 부합되는 노래라 생각하고, 개인적으로도 굉장히 좋아하는 곡이예요. 또 솔로이자 프로듀서인 절 대표하는 노래는 '아이언 걸'이 아닐까 해요. 앞으로도 저의 밝은 모습은 원더걸스로, 내밀하고 어두운 모습은 핫펠트로 표현되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가 있나요.
-아이돌과 프로듀서는 어찌보면 상반된 개념일 수 있어요. 그래서 아이돌이 작곡과 프로듀싱을 하는 것을 두고 누군가는 대단하다고 칭찬하고, 또 다른 누군가는 '네가 왜?'라고 되묻기도 해요. 이 모든 것을 그냥 편안하게 받아들여주셨음 해요. 프로듀싱을 한다고 해서 대단한 것도 아니고, 하지 않는다고 해서 나쁜 것도 아니니까요. 모든 건 자연스럽게 변화하는거죠. 이렇게 새 길을 만들어서 걸그룹이 10년이 지나서도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좋은 예가 생긴다면, 후배들 역시 편하고 쉽게, 오래오래 음악을 하게 되지 않을까요? 그럼 참 좋겠어요.
 
jeewonjeong@xportsnews.com / 사진=김한준 기자

[XP창간기획] 우리가 놓친 f(x) 엠버의 이면(인터뷰②)
[XP창간기획] '아마추어→프로듀서' 랩몬스터의 발자취(인터뷰③)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