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블랙버드' 조재현·채수빈 출연…소녀와 중년의 금지된 사랑

기사입력 2016.09.01 09:27 / 기사수정 2016.09.01 09:2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연극 ‘블랙버드’가 조재현, 채수빈, 옥자연 주연으로 10월 한국 공연된다.
 
연극 ‘블랙버드’는 올 상반기에 리바이벌된 미국 브로드웨이 공연에서 박스 오피스 상위권에 랭크됐다.

드라마 ‘뉴스룸’으로 제65회 에미상 드라마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은 제프 다니엘스와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로 제 69회 골든글로브 코미디·뮤지컬 부문 여우주연상을 탄 미셸 윌리엄스가 주연을 맡았다. 뮤지컬 ‘어쌔신’, ‘위키드’로 유명한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은 가운데 2016년 토니상 베스트 리바이벌 희곡상 부문, 남∙여우주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2005년 영국 에딘버러 국제페스티벌 공식개막작으로 초연된 이 작품은 2006년 영국 웨스트엔드 공연, 2007년 미국 오프 브로드웨이 공연을 시작으로 호주, 스웨덴, 노르웨이, 스페인, 일본 등 세계 각지에서 공연되기 시작했다.

2006년 영국 비평가상 베스트 희곡상 수상, 2007년 영국의 토니상이라 불리는 로렌스 올리비에상 베스트 희곡상, 2009년 뉴잉글랜드 독립비평가상 여우주연상, 2009년 엘리엇 노튼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열두 살 소녀와 중년 남자의 금지된 섹스, 그리고 15년 만의 만남’라는 소재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영국 에딘버러 출신의 개성파 작가 데이비드 헤로우어가 신문에 실린 한 사건을 모티브로 이야기를 발전시켰다.

두 인물의 어긋난 기억을 대변하는 듯 파편처럼 분절되는 대사, 끝까지 결론을 내릴 수 없는 이야기 전개된다.

‘블랙버드’는 ‘연극열전2’ 네 번째 작품으로 국내 관객에게 처음 선보였다. 추상미, 최정우의 열연과 대담하고 치열한 무대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우나’라는 제목의 영화로도 제작돼 올해 개봉을 앞둔 가운데 한국 공연이 10월 새로운 프로덕션과 배우로 8년 만에 돌아온다.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수감생활을 마친 후 이름과 직장을 바꿔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50대의 남자 ‘레이’ 역에는 조재현이 캐스팅됐다. 프리뷰와 본 공연 포함 37회차 공연 전체를 원 캐스트로 소화한다.
 
15년 전의 사건 후 주변의 따가운 시선 속에 고통스런 삶을 살아온 20대의 우나 역에는 신예 채수빈과 옥자연이 더블 캐스팅 됐다.

채수빈은 지난해 KBS 드라마 ‘파랑새의 집’, ‘발칙하게 고고’에 이어 현재 방송 중인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세자빈 역에 캐스팅 돼 눈도장을 찍었다.
 
서울대 미학과 졸업, 배우와 아마추어 싱어송라이터 활동 등의 이력이 있는 옥자연은 신비로운 마스크와 목소리로 우나 역에 딱 맞는 캐스팅으로 평가 받고 있다. 

‘블랙버드’는 대학로에 위치한 DCF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10월 13일부터 11월 13일까지 공연된다. 9일 프리뷰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수현재컴퍼니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