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0 0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진사2' 개그맨 유격특집 종료…트와이스로 시작해 EXID로 끝났다 (종합)

기사입력 2016.08.14 19:49 / 기사수정 2016.08.14 19:5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진짜 사나이2' 개그맨 유격특집이 종료됐다.

14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2' 개그맨 유격특집에서는 멤버들이 키를 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명랑운동회를 앞두고 '패션왕' 선발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문세윤은 "개그맨들이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게 장기자랑이다"라며 속내를 털어놨고, 이진호는 "'엄청 웃기겠다'라는 기대감도 있다. 부담이 배로 된다"라며 부담감을 호소했다.

이후 트와이스가 위문공연을 펼쳤다. 앞서 병사들은 여러 차례 트와이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김영철은 "지효야"라며 친한 척했고, 열광의 도가니 그 자체였다. 트와이스는 'Cheer Up'와 'OOH-AHH하게'를 열창하며 깜찍한 애교를 발산했다. 

패션왕 선발대회에서는 '어벤져스'를 패러디한 '국방져스'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진 병사들이 등장했다. 특히 멤버들은 방송 3사 코미디언들이 모인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쇼 미 더 백마' 콩트를 준비했다. 양세찬은 도끼로 변신했고, 황제성은 '노잼'이라는 닉네임으로 씨잼을 따라했다. 아쉽게 1등은 '국방져스'에게 돌아갔다.

또 EXID가 깜짝 등장해 위문공연을 선보였다. EXID는 '아예'와 '위아래'를 차례대로 부르며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개그맨 유격특집 멤버들은 포대장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눈물 흘렸고,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