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2 16: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연평해전' 제49회 휴스톤국제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 등 2관왕

기사입력 2016.04.25 08:07 / 기사수정 2016.04.25 08:10



[엑스포츠뉴스=김유진 기자] 지난 해 6월 개봉해, 6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국민적 감동을 이끌었던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이 제 49회휴스톤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 및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실화.

'연평해전'은 지난 4월 17일 막을 내린 미국 휴스톤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Special Jury Award)과 남우조연상 (Best Supporting Actor Award) 부문에서 이현우가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올해 휴스톤국제영화제는 세계 각국에서 장편 80편, 단편 100편의 작품들이 출품돼 더욱 화려한 라인업을 선보였다.

각 부문에 '연평해전'을 비롯한 'LAST MAN CLUB', 'LOVE & FRIENDSHIP', 'FIVE GRAND', 'GOLAN' 최종 후보작 5편의 영화들이 각축을 벌였고,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지만 남우주연상 후보에 김무열이 이름을 올리며 눈길을 끌었다.

김학순 감독은 해외에서 전해온 수상 소식에 대해 "해외에서 계속 이렇게 좋은 상들을 받게 돼 기쁘다. 특히 국제적으로 잘 알려진 심사위원들로부터 심사위원특별상이라는 상으로 인정받게 돼 무한히 감사할 따름이다.  앞으로 더 좋은 영화를 만들어 한국영화의 위상을 널리 해외에 알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뜻깊은 수상소감을 전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