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7 2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前여친 측 "김현중과 친자검사 의견 못 좁혀…재판서 가릴 것"

기사입력 2015.09.23 16:18 / 기사수정 2015.09.23 16:19



[엑스포츠뉴스=한인구 기자] 배우 겸 가수 김현중(29)의 전 여자친구 최모 씨 측이 김현중 측과 친자여부를 가리는 것에 의견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했다.

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제25민사부(박종택 부장판사) 심리로 최 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 3차 변론준비가 비공개로 진행됐다.

최 씨의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는 이날 재판장에 들어서기 전 취재진에 "최 씨의 아이를 친자여부를 가리는 것에 대해서는 김현중 측과 의견이 좁혀진 것은 없다. 법정에서 사실을 가리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변론준비에서 김현중과의 문자 내역 외에 최 씨의 임신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한편, 최 씨는 지난해 8월 김현중을 폭행치사 및 상해 혐의로 고소한 뒤 김현중의 사과를 받고 소를 취하했다. 이후 지난 2월 김현중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주장했지만, 김현중은 이에 반박했다. 

이어 최 씨는 지난 4월 김현중을 상대로 첫 번째 임신의 유산으로 정신적인 피해를 입었다며 16억 원에 이르는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in999@xportsnews.com / 사진 = 김현중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