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8 20: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빅스타, 새 앨범 4곡 방송 부적격 판정 "재심의 無"

기사입력 2015.09.02 10:30 / 기사수정 2015.09.02 10:30



[엑스포츠뉴스=정희서 기자] 그룹 빅스타가 암초를 만났다.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오는 4일 발매 될 빅스타의 세번째 미니 앨범 '샤인 어 문라이트(Shine a Moonlight)' 의 수록곡 'BIRTHDAY', '줄래안줄래','왜이래' 'OUTRO' 가 방송3사에 심의를 요청한 결과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심의불가 판정을 받은 부분은 SBS는 '줄래 안줄래'와 '왜이래', '아웃트로' 등 3곡, MBC는 '버스데이'와 '아웃트로' 등 2곡, KBS는 '왜이래'와 '아웃트'로 2곡이 방송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래환의 자작곡 '줄래 안줄래'는 가사 중 '네 맘을 줄래 안줄래 널 내게 줄래'라는 부분이 선정적이라는 이유로, '버스데이'는 가사 중 '십팔세'가 욕설로 들려 불가판정을 받았다.‘아웃트로’는 가사에 영어 욕 등 비속어가 들어가 지상파 삼사의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소속사 측은 "지상파 3사 방송마다 심의기준이 달라 심의에 통과한 곡은 전부 다르지만 수록곡이 방송에서 활동 할 곡이 아니기 때문에 재심의를 신청하지 않을 계획이다. 기회가 된다면 팬서비스 차원에서 추후 공연무대에서 부를 것" 이라고 전했다. 이어 "타이틀 곡'달빛소나타'는 심의가 났기 때문에 활동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빅스타는 오는 4일 정오 세 번째 미니앨범 'Shine a Moonlight'을 출시 후 타이틀곡 '달빛소나타'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hee108@xportsnews.com / 사진 = 빅스타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