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3 09: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손흥민-베일 2골 합작’ 토트넘, 번리 4-0 대파… 8위 도약

기사입력 2021.03.01 00:52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도움을 올리는 등 맹활약한 가운데 팀은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15위 번리를 4-0으로 완파했다. 토트넘(승점 39)은 8위로 도약했고 6위 리버풀(승점 40)과 격차를 좁혔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해리 케인, 2선에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가레스 베일이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엔 탕귀 은돔벨레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짝을 이뤘다. 수비진은 세르히오 레길론, 토비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쥬 오리에가 구축했고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번리는 4-4-2 대형이다. 비드라, 로드리게스가 최전방에 섰다. 미드필더진은 맥네일, 웨스트우드, 코크, 브라운힐이 구성했다. 수비진은 테일러, 벤 미, 타코우스키, 로튼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포프가 꼈다. 

‘파상공세’ 토트넘, 시원한 공격 축구로 승기 잡다

일찍이 토트넘이 리드를 쥐었다. 전반 2분 손흥민이 박스 바깥 왼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베일이 쇄도하며 오른발을 갖다 대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시야와 패스, 베일의 순간적인 침투가 빛난 장면이었다.

분위기를 탄 토트넘은 공세를 퍼부었고 2번째 골이 터졌다. 전반 15분 베일이 후방에서 정확한 롱패스를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번리는 전반 24분 비드라의 슈팅이 골대를 크게 벗어나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은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전반 31분 3번째 골이 터졌다. 레길론이 올린 크로스가 타코우스키 머리 맞고 모우라에게 흘렀다. 모우라가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번리 골망을 갈랐다. 

번리는 전방 압박으로 토트넘의 실수를 유도했지만, 토트넘은 짧은 패스와 긴 패스를 혼용하며 원활한 공격 작업을 펼쳤다. 번리는 역습 상황에서도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고, 토트넘은 큰 위기 없이 전반을 마쳤다.

‘손흥민-베일’ 2골 합작, 팀 승리 견인

후반 초반부터 토트넘의 추가 골이 터졌다. 후반 10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아웃 프론트 패스로 오른쪽에서 쇄도하던 베일의 발 앞에 볼을 정확히 배달했다. 베일은 박스 안에서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4점 차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후반 21분 모우라를 빼고 델리 알리를 투입했다. 4분 뒤엔 베일을 빼고 에릭 라멜라를 집어넣으며 변화를 줬다. 토트넘은 후반 26분 케인이 때린 중거리 슛이 포프에게 막혔다. 

번리는 후반 28분 비드라를 빼고 크리스 우드를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다. 토트넘은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때린 슈팅이 포프 손끝에 걸려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 위로 솟았다. 이후 토트넘은 안정적인 운영으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