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0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브라질 4부팀, 비행기 추락사고...선수 4명 사망

기사입력 2021.01.25 14:31 / 기사수정 2021.01.25 14:34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비행기 추락 사고로 브라질 4부리그 팀 선수와 회장 등 6명이 사망했다.

25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브라질 4부리그 소속 파우마스의 루카스 메이라 회장과 선수 4명이 비행기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메이라 회장과 소속 선수 루카스 프라세데스, 길레르미 노이, 하눌, 몰리나리는 빌라 노바와의 경기를 위해 800KM에 달하는 거리를 소형기로 이동 중이었다. 그러나 이륙 직후 활주로 끝자락에서 갑자기 추락해 선수, 회장을 포함해 조종사까지 총 6명이 모두 사망하는 사고를 당했다.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소형기에 탄 선수 4인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를 위해 동료들과 다른 비행기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소식에 상대 빌라 노바는 일정 연기에 합의했다. 브라질 축구협회는 애도 성명을 내고, 이날 열리는 모든 경기에서 1분간 묵념하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지난 2016년 비행기 추락 참사로 선수를 잃은 브라질 구단 샤페코엔시도 “불행히도 우린 이와 같은 고통의 순간을 잘 알고 있다. 다른 이들은 이런 경험을 하지 않길 바란다”며 애도를 표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